'컷오프' 양형일 · 노희용, 광주동남을 이병훈 지지

프리즘 22대 총선
'컷오프' 양형일 · 노희용, 광주동남을 이병훈 지지
이병훈 후보 캠프 찾아 지지 선언... "이병훈이 적임자"
  • 입력 : 2024. 02.19(월) 11:34
  • 배진희 기자
이병훈 지지(가운데) 선언한 양형일(오른쪽) · 노희용 예비후보(왼쪽)[사진 이병훈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양형일 전 의원 , “ 광주에 재선의원 필요 , 광주 정치력 키워야 ”
노희용 전 구청장 , “문화를 통한 도시재생 , 이병훈이 적임자”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 후보 경쟁에서 탈락한 양형일 예비후보 (전 국회의원 ), 노희용 예비후보 (전 동구청장 ) 가 지난 18 일 이병훈 후보 캠프를 방문해 “ 이병훈 의원이 동구와 남구 발전을 이끌 적임자 ” 라면서 지지를 선언했다.

19일 이병훈 후보 측에 따르며 양형일 전 국회의원은 이병훈 의원을 지지하게 된 배경으로 “첫째, 초선이 할 수 있는 것과 재선이 할 수 있는 영역이 다르다”며 “광주에도 이제는 재선의원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번 써 놓고 버려버린다면 광주의 정치개혁도 살아나지 않는다 ”고 강조하고 “ 재선의원이 돼서 지역사회에 좀 더 크게 일해 달라는 생각이다 ”고 이병훈 의원의 재선 필요성을 피력했다 .

양형일 전 국회의원은 이어 “둘째 , 동구와 남구의 특성은 문화와 예술, 교육이다 ”며 “ 문화 분야에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인물이 이병훈 의원” 이라고 밝혔다 .

또한 , “셋째, 굴러 온 돌이 자꾸 박힌 돌을 빼내면 안 된다”라면서 “지역에 대해서 현황도 제대로 파악이 안 돼 있고, 지역에 과연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도 형성 안 된 후보가 정치적 배경이나 관료적 배경을 가지고 와서 나서는 것은 몰염치한 얘기다”라고 주장했다 .

노희용 전 동구청장은 이병훈 의원 지지를 선언하며 “혼자 한 게 아니고, 저하고 함께했던 분들의 의견을 들어서 지지하기로 했다 ”고 캠프 구성원 전체 의견임을 강조했다 .

그러면서 “ 우리 지역은 문화를 기반으로 도시재생을 이루고 , 과거의 화려했던 중심지로 부흥시켜야 하는 소명이 있다”며 “문화적 전문성이 뛰어난 사람이 우리의 대표가 되어야 한다”라고 이병훈 의원을 지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

노 전 동구청장은 “이병훈 의원이 거기에 딱 맞는 적임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

이에 대해 이병훈 의원은 “양형일, 노희용 두 분 후보와 지지자분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두 분의 헌신과 지역발전 비전을 소중하게 받아 안고, 더 큰 책임감으로 광주와 국가를 위해 심부름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