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시] 꽃등 - 위혜숙

디카시로 여는 아침
[디카시] 꽃등 - 위혜숙
  • 입력 : 2023. 05.23(화) 00:00
  • 배진희 기자
줄줄이 이어 달린 꽃등을 보며
달아오른 청춘을 본다
불길 타오르던 한 때 있었으련만
비바람에 사그라든 오늘엔
그 빛나는 꽃등 그립다


#시작노트

봄빛 짙어진 자연 휴양림
우리는 넓게 퍼진 수목원 품으로 파고 들었다.
짧아서 더 찬란해지는 건지

사그라져가는 금낭화 군락지에 수줍은
금낭화  한 그루 환한 꽃등 밝혔다.
갈래머리 하얀소녀 까르르르
웃음보따리 열어 숲속에 퍼질 듯
우리 빛나던 청춘이 그립다

[무등디카시촌 제공]



[위혜숙 약력]

- 무등디카시 회원
- 동산문학 회원
- 광주수필 등단 및 회원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