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 지정

이슈추적
여수 묘도,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 지정
산업통상자원부 20일 확정 ... 향후 5년 간 3조 9천억 원 투자
  • 입력 : 2024. 06.20(목) 18:10
  • 배진희 기자
항만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여수 묘도 [사진 여수시]
5,975명 고용 5조6천900억원 지역경제 파급효과 기대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여수 묘도지구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됐다.

이로써 여수시는 대한민국 청정수소 산업 중심지로의 도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여수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내 1,187천㎡(약 36만평)를 기회발전 특구로 지정했다.

기회발전특구는 지방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해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목적으로 투자를 희망하기 기업에 세제·재정지원, 규제 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제도다.

시·도별 면적상한 내(광역시 150만평, 도 200만평) 신청을 받아 산업통상자원부의 특구지정 필요성, 타당성, 투자 실현성 등에 대한 심사·협의를 거쳐 최종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지정된다.

여수시는 지난해 7월부터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를 청정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 전주기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로 조성코자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5개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내며, 기회발전특구 지정의 거점을 마련했다.

이어 이들 5개 기업이 투자를 희망하는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내 35.9만평을 최종 기회발전 특구 후보지에 포함토록 신청권자인 전남도와 협의를 비롯해 산업부, 국회 방문 등을 통한 특구지정 행보를 펼쳤다.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향후 5년간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3조 9천억 원을 투자하며, 5,975명의 일자리 창출과 5조6천9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이끌어 지역경제에 활력이 기대된다.

더불어 묘도 수소산업클러스터는 국내 최대 탄소 배출 지역인 광양만권의 중심에 위치하고 석유화학 산업단지인 여수국가산단과 인접해 탄소중립의 수요가 집중된 지역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 산업인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통해 탄소 다배출 산업인 화학․철강 산업의 탄소중립 전환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은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여수가 명실상부한 국가 청정수소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 기회발전특구 3곳 지정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