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연향들서 폐기물 소각 처리? "놀라워라~"

이슈추적
순천시 연향들서 폐기물 소각 처리? "놀라워라~"
경기 하남 유니온파크 벤치마킹 ...굴뚝 활용한 전망대 설치로 새로운 랜드마크로
  • 입력 : 2023. 08.02(수) 14:18
  • 배진희 기자
차세대 공공자원화 시설 후보지로 최적이라는 순천시 연향들(하단부) 일원 [사진 순천시]
순천시 발상의 전환 ... "지하는 환경기초시설, 지상은 문화체육 융복합시설"


[프레스존 = 배진희 기자] 전남 순천시가 생활쓰레기 등 폐기물을 처리하는 자원순환시설 후보지로 연향들을 선정했다.

경기 하남의 유니온파크 사례를 접목, 생태‧문화‧레저‧스포츠 환경을 아우르는 세계일류 시설 설치를 목표로 차세대 공공자원화 시설을 조성한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2021.7.6.)으로 2030년 1월 1일부터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순천시는 2029년까지 폐기물처리시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이를 감안, 순천시는 지난해 12월 독립적인 기구인 순천시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6월 말 차세대 공공자원화시설(자원순환시설)의 최적 후보지로‘연향들(하단부) 일원’을 선정했다.

시는 폐기물처리시설이 혐오시설이라는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시민들의 인식 전환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하남 유니온파크를 모델로 지역의 리더들을 시작으로 선진지 견학을 시작했다.

특히 지난달 21일부터 28일까지 공공자원화시설(자원순환시설)의 최적 후보지로 ‘연향들(하단부) 일원’과 가장 인접한 해룡면 주민 120여 명도 폐기물처리시설 선진지 견학을 위해 유니온파크를 다녀왔다.

견학 참가자들은 지하 재활용 선별시설과 소각시설, 지상의 물놀이 시설과 문화‧체육시설을 견학하고 전망대에 올라 한강과 스타필드 등 주변 경관을 둘러봤다.

견학에 함께한 해룡면 주민은 “처음에는 폐기물시설이 해룡면에 생긴다고 해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막상 와서 보니, 지상에는 물놀이장이 있고 바로 옆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스타필드가 있어서 놀랐다”라며 “우려했던 쓰레기 냄새는 없고 쾌적해서 시설이 순천하고 맞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하남 유니온파크는 2015년 국내 최초로 지하에 폐기물처리시설과 하수처리시설을 함께 설치한 신개념 환경기초시설이다. 지하에는 소각처리 시설, 재활용 선별 시설, 음식물 자원화 시설 등이 설치되어 있다.

지상에는 잔디광장, 어린이 물놀이시설, 다목적 체육관, 야외 체육시설 등 다양한 주민 친화 시설이 있다.

특히 유니온파크 내에 있는 유니온 타워는 105m 높이의 전망대이다. 4층 전망대에서는 한강부터 시작해서 검단산, 미사리 조정 경기장 등 하남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환경기초 시설로 경기도 하남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니온파크 근처에 거주하고 있는 한 주민은 “소각장이 있다는 걸 알고는 있지만 전혀 폐기물 처리 시설이라고는 못 느낄 정도다”라며, “환경적으로 냄새도 나지 않을뿐더러 미관상도 문제가 없어 불편함을 못 느낀다”라고 폐기물 처리시설이 기피시설이 아님을 강조했다.

또, 한 주민은 “보상 차원에서 주어진 여가시설이 많아 시민들은 그쪽에 더 신경을 쓴다”라고 말했다.

순천시는 하남 유니온파크 사례를 접목하여 생태‧문화‧레저‧스포츠 환경을 아우르는 최첨단 미래산업 생태계 조성하고, 국제규격 수영장, 주민친화시설, 공연장, 복합문화공간 등 세계일류 시설 설치를 목표로 차세대 공공자원화 시설을 구상하고 있다.

일부에서 우려하고 있는 소각으로 발생되는 유해물질(다이옥신 등) 처리를 위해 굴뚝자동측정기를 통해 측정값을 실시간 공개하고 악취방지를 위해 음압유지 시스템과 내부 공기 순환 설비 등 최첨단 시설을 도입하여 시민, 근로자 모두 만족하는 환경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순천이 짓는 공공자원화 시설은 도심과 국가정원을 잇는 특별한 에너지원이 될 것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이달 중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과정 및 결과의 개요를 20일 이상 지역주민 등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하고 15일 이상 주민들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도록 공고할 예정”이라며 “주민설명회 등 앞으로 남아있는 행정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하여 올해 말에는 입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공자원화 시설은 시민을 위한 시설이다. 주변경관과 조화로운 시설 디자인 설계와 굴뚝을 활용한 전망대 설치로 순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생활폐기물 처리 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회수하여 인근 시설에 활용하고 판매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순천시 친환경형 소각장 입지 놓고 공방 심화
순천시 연향들서 폐기물 소각 처리? "놀라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