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시로 여는 아침] 휴식이 필요한 시간 - 김방순

디카시로 여는 아침
[디카시로 여는 아침] 휴식이 필요한 시간 - 김방순
  • 입력 : 2023. 04.18(화) 00:00
  • 배진희 기자
시간이 지나면
수술한 허리
한 땀 한 땀 아물어 가겠지
머잖아 푸른 잎 무성해질 거야

♤ 시작노트

만귀정에 갔다.
시멘트로 메운 자리가 안쓰러웠다.
수령이 오래된 나무에 지지대를 받쳐주니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을 것 같다.
고목으로서 책임을 다하여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처럼
그 나무가 존경스럽기까지 하였다.

[무등디카시촌 제공]


[김방순 이력]
- 무등디카시촌 회원
- 광주문인협회 회원
- 광주시인협회 회원
- 국제펜클럽한국본부위원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