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심층취재로 대책 촉구한 '화순 양계단지' 해결

로컬
본지 심층취재로 대책 촉구한 '화순 양계단지' 해결
악취·석면·흉물로 방치된 ‘서성리 양계단지’에 250억 투입해 치유공간 정비
  • 입력 : 2022. 06.27(월) 16:34
  • 배진희 기자
서성리 양계단지 환경개선
화순군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공간 정비사업’ 공모에 선정돼 동면 서성리 양계단지에 대규모 생활SOC·치유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사진은 서성리 양계단지 현황
화순군,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공간 정비사업’ 대상지 선정
2026년까지 축사·농가 철거 ... 대규모 생활SOC·치유 시설 구축


[프레스존] 본지 프레스존이 2년여 전 기획 취재로 대책을 촉구했던 전남 화순군 동면 서성리 양계단지가 마침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화순읍권과 화순전남대병원 인근에 위치해 오랫 동안 악취와 수질오염 등 환경문제로 몸살을 앓던 동면 서성리 양계단지가 치유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서성리 양계단지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공간 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2026년까지 총사업비 250억 원(국비 125억·지방비 125억)을 투입해 서성리 일대 양계 축사와 폐업 농가를 철거하고 농촌 공간 재생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치유푸드뱅크, 힐링스테이션, 힐링커뮤니티센터, 치유연구센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주거단지 등 대규모 생활SOC·치유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축사 등 유해시설을 철거하고 지역이 수립한 공간정비 계획에 따른 농촌 환경과 경관을 개선해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프레스존은 2020년 6월 9일부터 [르뽀] 악취·석면·흉물로 방치된 화순 양계단지(상), (하) 등을 통해 화순읍권과 화순전남대병원 인근에 위치한 서성리 양계단지 이전과 이 일대에 대한 정비를 심층 보도해 지역 사회 및 정치권에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화순군은 자산가치가 높아진 서성리 양계단지 이전을 위해서는 큰 돈이 들어갈 개연성이 높은데다 소유권 이전 등을 둘러싼 법적 공방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이유로 실마리를 찾지 못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구충곤 군수를 중심으로 화순군이 이 문제를 중장기적으로나마 해결하려는 정책적 의지가 강했기에 이번에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공간 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할 만하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르뽀] 악취·석면·흉물로 방치된 화순양계단지[상]
[르뽀] 악취·석면·흉물로 방치된 화순양계단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