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시로 여는 아침] 간절한 봄 - 김성룡

디카시로 여는 아침
[디카시로 여는 아침] 간절한 봄 - 김성룡
  • 입력 : 2023. 03.23(목) 00:00
  • 배진희 기자
더 이상 어찌할 수 없어
이제 끝장이야 할 때

절망의 상처를 딛고
환장하게 터트리는 꽃

#시작노트

줄기 싹둑 잘려나간 자리
결코 주저앉지 않는다
다시 봄은 오니까

층층이 창살로 가로 막은
고립된 섬 같은
불통의 창안이 궁금하다
단절이 부른 고통을 딛고
꿋꿋이 일어서서
비상구를 찾는 꽃


[김성룡 이력]

- 무등 디카시촌 회원
- 시와사람 등단
- 다박솔 문학동인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