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정문화유산 ‘도은선생집’ 보물 승격

문화
광주시 지정문화유산 ‘도은선생집’ 보물 승격
도은 이숭인 시문집…조선시대 왕명으로 간행된 첫 문집
  • 입력 : 2024. 07.07(일) 23:04
  • 배진희 기자
국가지정문화유산(보물)으로 승격한 도은선생집(陶隱先生集) [사진 광주광역시
중국학자 서문·발문 담긴 희귀본…여말선초 문화연구 가치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조선시대 왕명으로 간행된 첫 문집으로, 광주광역시 지정문화유산인 ‘도은선생집(陶隱先生集)’이 국가지정문화유산(보물)으로 승격했다.

‘도은선생집’은 고려 삼은(三隱) 중 한 사람인 도은 이숭인(1347∼1392)의 시문집이다. 1406년 조선 태종의 명에 따라 변계량이 시집 3권과 문집 2권으로 편집·간행하고, 권근이 서문을 지어 금속활자로 간행했다.

고려 삼은(三隱) 은 고려 말기에 절의를 지킨 목은 이색, 포은 정몽주, 도은 이숭인 등 세 학자를 일컫는 말이다.

국가지정문화유산으로 승격된 시 지정문화유산 ‘도은선생집’은 전남대학교 도서관 소장본으로, 금속활자 간행 후 제작된 목판본이다. 목판본은 9행 15자본, 11행 19자본 두 종류가 있는데, 전남대 소장본은 11행 19자본이다.

다른 목판본과 달리 주탁・정도전・권근의 서문, 이색・장부・고손지의 발문이 온전히 실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권근의 서문을 제외하고는 명나라 지식인들에게 이숭인이 직접 받은 것으로 내용의 결락(缺落)도 가장 적어 가치를 지닌다.

또 전남대 도서관 소장본은 국보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의 이운(移運) 시기 와 인출 불사(印出 佛事) 등을 밝힐 수 있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 이는 ‘고려사’, ‘고려사절요’, ‘태조실록’, ‘태종실록’ 등 관찬사서(官撰史書)에는 포함되지 않은 원천정보여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운(移運)은 불화나 불구 등을 다른 장소로 옮길 때 하는 의식이며, 인출 불사(印出 佛事) 은 목판 등을 찍어내는 불교사업을 말한다.

광주시는 ‘덕림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의 국가지정문화유산 승격을 비롯해 양림동 일원의 기독선교유산과 국가무형유산 칠석고싸움놀이를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지역국가유산의 보전·활용정책을 적극 펼치고 있다.

형광일 문화유산자원과장은 “지역국가유산은 광주의 문화·예술과 시민들의 정체성이 담겨있는 정수”라며 “국가유산의 체계적인 보전·활용이 지역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