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시장, 아일랜드 개혁부 차관 접견

사람들
강기정 광주시장, 아일랜드 개혁부 차관 접견
스미스 차관, 민주주의정상회의 참석차 방한 중 광주 찾아
  • 입력 : 2024. 03.17(일) 21:00
  • 배진희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시청 접견실에서 오시안 스미스 아일랜드 공공지출 및 개혁부 차관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역사현장 꼭 보고 싶었다”…민주주의 가치‧도시교류 논의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17일 오전 시청에서 오시안 스미스(Ossian Smyth) 아일랜드 공공지출 및 개혁부 차관을 접견, 민주주의 가치에 대해 공유하고 도시 간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강 시장은 “일주일여 한국 방문 일정 중 시간을 내어 광주를 찾아줘 감사하다”고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강 시장은 이어 “아일랜드는 광주에서 70년 이상 지역사회에 많은 흔적을 남긴 성 요한 의료봉사 수도회를 광주에 전파한 나라”라며 “수도회는 의학과 사회복지 분야에서 폭넓게 활동하고 있어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성골롬반외방선교회의 토마스 퀸란 신부가 북동성당을 지어 광주지역에 천주교 기틀을 마련했다”며 “북동성당이 씨앗이 돼 세워진 남동성당은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많은 민주인사들의 피난처이자 안식처 역할을 해 지역사회에서 여전히 존경받는다”고 소개했다.

오시안 스미스 차관은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위해 아일랜드 총리를 대신해 한국에 오게 됐다”며 “모국을 대표해 민주주의 관련 회의에 아일랜드를 대표해 참석하는 만큼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현장에 꼭 와야 한다고 생각해 지역 방문 일정으로 유일하게 광주를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시안 스미스 차관은 “광주는 독재에 맞서며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있어 굉장히 중요한 도시이자 한국 역사의 가장 빛나는 한페이지를 장식했다”고 덧붙였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시청 접견실에서 오시안 스미스 아일랜드 공공지출 및 개혁부 차관의 예방을 받고 민주주의 가치에 대해 공유하고 도시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시안 스미스 차관과 함께 광주를 찾은 미쉘 윈트럽 주한아일랜드대사는 “대한민국과 아일랜드의 40년 수교 역사보다 광주-아일랜드 교류의 역사가 더 깊다”며 “새로운 교류의 창구를 만들 수 있도록 대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시장은 “스미스 차관께서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시길 바란다”며 “올 가을 광주비엔날레 때 광주를 다시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시안 스미스 차관은 이날 광주 북구에 위치한 성요한수도회와 국립5·18민주묘지 등을 방문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