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갑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취임

사람들
이상갑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취임
취임식 생략 ... 재정전략회의 참석으로 공식업무 시작
  • 입력 : 2024. 03.08(금) 10:22
  • 배진희 기자
강기정 광주시장으로부터 임명장 받은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오른쪽)
포부 ... “현장에 답…시민과 약속, 실현가능하도록 뛰겠다”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 제4대 문화경제부시장으로 이상갑 전 법무부 법무실장이 취임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7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했다.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은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지만 ‘광주 변화와 발전의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우문현답’의 정신으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실현 가능하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그동안의 민선 8기 성과를 차곡차곡 깊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라며 “뿌리를 내리는 데는 무엇보다도 소통과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방면에 네트워크가 풍부한 가장 적합한 분을 신임 문화경제부시장으로 모신 만큼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은 이날 관행적인 취임식은 생략하고 재정전략회의 참석을 시작으로 공식업무에 들어갔다. 이 부시장은 앞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 부시장은 전남 신안 출생으로 서석고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했으며, 법무부 법무실장‧인권국장,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공동대표. 광주지방변호사회 인권 및 법률구조위원장, 민주사회를 위한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장을 역임했다.

이 부시장은 국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상법과 기업 관련 법제 연구, 스타트업기업에 대한 상시적‧법률적 기업 지원체계를 마련하는 등 경제분야에 특화한 법률가이다.

또 국회, 여·야 정치권, 중앙부처와 인적네트워크를 풍부하게 갖췄으며,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사회적 약자, 시민사회진영과 소통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