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 및 5천만원 출연

경제
광주은행,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 및 5천만원 출연
  • 입력 : 2024. 02.26(월) 11:14
  • 배진희 기자
왼쪽 두 번째 부터 문인 북구청장, 김종훈 광주은행 부행장
북구 소상공인 금융지원 위해 5천만원 출연하여 총 8억 5천만원의 특별보증 지원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최대 5년간 지원
지난 2011년부터 광주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에 총 2억 3천만원 특별출연해 총 191억원 지원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


[프레스존= 배진희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최근 광주광역시 북구청에서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과 김종훈 광주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광역시 북구 및 광주신용보증재단과‘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주은행은 고금리·고물가 경기침체 장기화로 인해 서민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5천만원을 별도 출연할 것을 밝혔으며, 이를 재원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은 8억 5천만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광주광역시 북구는 6.0%의 이자차액을 보전해준다.

지원 대상은 광주광역시 북구 소재에서 사업을 영위 중인 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2천만원(재창업자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하며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2011년부터 광주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에 총 2억 3천만원을 특별출연해 총 191억원을 지원했다.

광주은행 김종훈 부행장은 “경기침체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하여 지역밀착 상생경영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