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화순탄광 광해 및 복구 대책 수립 합동 조사

전남
화순군, 화순탄광 광해 및 복구 대책 수립 합동 조사
갱내시설물 철거 관련 관련기관 갱도 합동 조사 및 협의
  • 입력 : 2024. 01.30(화) 13:39
  • 배진희 기자
드론으로 촬영한 화순광업소 전경.
[프레스존= 배진희 기자] 전남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최근 대한석탄공사 화순사무지소(舊화순광업소)에서 화순탄광 광해 방지 및 복구 대책 수립을 위한 갱도 합동 조사를 진행했다.

갱도 합동 조사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하였으며 도시과, 군의회 폐광대책특별위원회 류영길 위원장과 조세현 간사, 대한석탄공사, 한국광해광업공단, 주민대표 그리고 광해 개황 조사 및 종합복구대책 수립 용역을 담당한 ㈜세종이앤씨 등 20여 명이 입갱하여 갱내시설물을 확인하고 철거 대상 시설물을 판단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이번 합동 조사를 통해 관계기관과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앞으로의 화순탄광 광해 복구 대책 용역에 반영토록 오염 우려가 있는 철거 대상 시설물 종류를 구분하는 등 상호 간 협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광해광업공단에서는 당초 이동이 수월한 장비와 유류만 철거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합동 조사를 통해 레일, 파이프, 케이블 등 시설물을 최대한 철거한다는 의견을 주었으며, 군에서는 기술 검토를 통해 안전 확보가 가능한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도록 요구하였다.

대한석탄공사 등 관계기관에서는 합동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시설물 종류, 수량 등을 정리하여 재논의하기로 하였다.

화순군 관계자는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자연환경을 위해 갱내시설물의 완전한 철거가 필요하며, 관계기관에서는 안전상에 문제가 없는 범위에서 최대한 철거해달라”라고 말했다.

광해 개황 조사 및 종합 복구 대책 수립 용역은 한국광해광업공단이 발주하여 작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