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개발 ‘새청무’, 고품질쌀 품종 인정

전남
전남도 개발 ‘새청무’, 고품질쌀 품종 인정
한농연 전국 고품질쌀 생산 우수 쌀전업농 선발대회 휩쓸어
  • 입력 : 2023. 11.24(금) 16:10
  • 김순화 기자
전남도 개발 ‘새청무’, 고품질쌀 품종 인정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전라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가 주관한 ‘제26회 전국 고품질 쌀 생산 우수 쌀전업농 선발 대회’에서 새청무 품종을 재배하는 농가가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발대회에선 새청무쌀을 재배해 쌀 생산 농업인이면 누구나 염원하는 대상(대통령상)에 충북 괴산 윤진용 회원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은 해남군 이승관 회원이 수상했다.

이번 시상은 전국에서 추천한 2023년산 벼 시료 48점을 대상으로 평가의 공정성을 위해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식미검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잔류농약검사), 한국식품연구원(품위검사) 분석의뢰와 최종 외부심사위원 평가를 통해 이뤄졌다.

새청무쌀은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전남 토지와 재배 여건에 맞춰 7년에 걸쳐 육성한 품종이다. 쌀알이 투명하고 단단해 밥을 지으면 찰기가 돌고, 윤기가 흐르며 식감이 쫀득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남도는 BGF리테일과 업무협약을 해 전국 1만 7천 CU편의점에서 전국에선 유일하게 새청무쌀을 단일미로 사용한 삼각김밥, 도시락, 김밥 등 제품을 판매하면서 매출이 증가하는 등 고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고품질 새청무쌀은 신동진쌀과 청무쌀의 장점을 모아 육성한 품종이어서 도복, 수발아, 병충해 등에 강해 농약 사용이 적고, 생산 단수도 좋아, 도내 농업인에게 인기가 많고 전남 벼 재배면적의 52%를 점유한 전남도 대표품종이다.

강성일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깨끗한 전남 환경에 맞게 육성된 새청무쌀은 소비자가 중요시하는 뛰어난 밥맛과 안정적 생산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품종”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믿고 먹는 전남쌀을 생산하도록 생산부터 가공·저장·유통까지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