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남도 ‘군공항 이전 3자대화’ 빨리 열자”

로컬
광주시, “전남도 ‘군공항 이전 3자대화’ 빨리 열자”
  • 입력 : 2023. 11.21(화) 08:25
  • 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 청사
시, 전남도 제안 ‘3자 대화’ 즉각 수용…11월 중 개최 희망
“무안군민 대상 설명회‧공청회 가능…전남도 일정 잡아달라”


[프레스존= 배진희 기자] 광주시가 전남도가 제안한 ‘군공항 이전 3자 대화(광주시-전남도-무안군)’를 즉각 수용했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17일 ‘군공항 이전 관련 전라남도의 입장’에 대해 “광주시는 군공항 이전문제의 해결을 위해 양자간, 3자간, 다자간 대화 등 어떤 형식의 대화테이블에도 즉각 임할 준비가 돼있다”며 “전남도가 이날 제안한 ‘광주시·전남도·무안군’의 3자 대화에 즉각 임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이어 “전남도는 책임지고, 11월 안에 3자간 대화를 위한 논의 테이블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광주시가 지난 15일 ‘광주시·전남도·무안군·함평군’ 간 4자 대화를 제안하자 전남도는 이날 함평군을 제외한 ‘광주시‧전남도‧무안군’ 간 3자 대화를 역제안한 것이다.

광주시는 또 “무안군민의 설득을 위해, 현재 함평군에서 진행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주민설명회, 공청회, 광고 등을 추진할 준비도 돼있다”며 “전남도가 책임을 지고 무안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