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럼피스킨병·조류인플루엔자 통합방역”

로컬
김영록 지사, “럼피스킨병·조류인플루엔자 통합방역”
전남도, 긴급 재난 대책 회의 ... 전 시군 비상방역체계 가동
  • 입력 : 2023. 10.29(일) 22:00
  • 배진희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9일 오후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소 럼피스킨병 대응 재난 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 지사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준한 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하라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 “재난관리기금·인력지원 등 빈틈없는 방역망” 강조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럼피스킨병 대응 긴급재난대책 회의를 열고,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중심으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 유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대비까지 신속하고 빈틈없는 통합방역 추진을 주문했다.

전남도는 무안군 한우 농가에서 럼피스킨병이 첫 확진됨에 따라 방역본부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해당 농장에 출입통제 및 소독조치를 실시했다.

또한 전염병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발생지 내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 1개소를 설치 운영해 농장주·차량 등의 이동 제한 등과 농장 내 소독, 긴급 방역 조치했다.

이날 회의에선 럼피스킨병 확산 방지를 위해 발생 농가를 대상으로 신속한 살처분과 백신 확보·접종, 축산농가·인근 지역 방역, 거점 소독시설 운영 등의 긴급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발생 농가의 신속한 살처분 조치뿐만 아니라 긴급 백신 접종을 통해 발생농장 인근의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을 추진하고, 필요하다면 재난관리기금, 인력지원을 통해 빈틈없는 방역망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흡혈 곤충 외에도 작업자를 통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작업자의 철저한 방역·소독이 필요하다”며 “발생지 인근 지역 외에도 전 시군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해 이동 제한, 반출입 금지 등 방역 조치와 기본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럼피스킨병 뿐 아니라 본격적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까지 철저히 대비해야 하는 시기로 접어들었다”며 “럼피스킨병 방역 뿐 아니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까지 통합방역을 통해 철저히 대처해달라”고 덧붙였다.

소에서 발생하는 국내 제1종 가축 전염병인 럼피스킨병은 지난 19일 충남 서산에서 최초로 발생했으며 현재 충청·경기·강원 등으로 퍼지고 있다. 전남도는 29일 무안군 1개 농가에서 첫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