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대통령실 앞 삭발 ... "의대 신설" 호소

정치
김원이 의원, 대통령실 앞 삭발 ... "의대 신설" 호소
'윤석열 정권 전라남도 의과대학 유치 촉구 집회' 현장서 삭발식 진행
  • 입력 : 2023. 10.18(수) 20:58
  • 배진희 기자
전남 의대 설립을 위해 삭발 시위 나선 김원이 의원
김원이 국회의원(앞줄 가운데)은 18일 오후 1시 국회에서 열린 전남도의회 '전남도 의과대학 유치 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 참석해 전남도의원 등과 함께 전남권 의대신설을 역설했다.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목포시) 이 18 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삭발을 하며 ,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인 전남권의 의대신설을 호소했다 .

먼저 김원이 의원은 이날 오후 1 시 국회에서 열린 전남도의회 ' 전남도 의과대학 유치 대책위원회 '( 공동위원장 최선국 · 신민호 도의원 ) 기자회견에 참석해 전남도의원 등과 함께 전남권 의대신설을 역설했다.

회견 참가자들은 "의대정원 확대만으로론 의료격차를 해소할 수 없고 필수 · 공공의료체계 붕괴를 막을 길이 없다"며 "노후 산업단지에서 산재가 빈발하고 섬이 많아 응급의료에 분초를 다퉈야 하는 전남의 특성을 반영해 정부와 국회가 전남도 국립 의과대학 신설법안을 조속히 처리하라" 고 촉구했다.

이어 김원이 의원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전라남도 의과대학 유치 촉구 집회' 에서 삭발을 하며 , 전남권 의대 신설을 통해 지역의 열악한 의료현실을 개선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민주당 신정훈 · 김회재 · 소병철 국회의원과 전남도의원 , 목포 · 순천시의원 , 목포대 · 순천대 관계자 , 지역 당원 등 500 여명이 참석했다 .

삭발을 마친 김원이 의원은 “산부인과가 없어 닥터헬기에서 출산하는 산모 , 산업공단에서 중증외상을 입었는데 응급실에 의사가 없어 광주나 서울로 가야하는 노동자가 더 이상은 없어야한다 ”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필수의료 , 지방의료 , 공공의료 확충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선 전남권 의대 신설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 현재 전국의 의과대학은 ▲ 서울 8 곳 ▲ 부산 4 곳 ▲ 대구 4 곳 ▲ 인천 2 곳 ▲ 광주 2 곳 ▲ 대전 2 곳 ▲ 울산 1 곳 ▲ 강원 4 곳 ▲ 경기 3 곳 ▲ 충남 3 곳 ▲ 충북 2 곳 ▲ 전북 2 곳 ▲ 경북 1 곳 ▲ 경남 1 곳 ▲ 제주 1 곳이다 . 전남과 세종은 의과대학이 없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