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국립의대 신설, 지역사회와 총력 대응”

자치
김영록 지사, “국립의대 신설, 지역사회와 총력 대응”
"정부 의대 증원은 신설도 포괄…지역사회 여론 표출해 달라”주문
  • 입력 : 2023. 10.17(화) 21:22
  • 배진희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 17일 기자간담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7일 오전 도청 지방기자실을 방문해 국립의대 신설 문제를 비롯해 대통령에게 건의한 광주~영암 아우토반 및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와 사후 애니메이션 사업 등 전국체전 개회식 뒷얘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전라남도]
군공항 이전 관련, 광주시의 민간공항 동시이전 결단 촉구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증원하겠다는 것은 세부적으로 의대 신설도 포괄하는 걸로 볼 수 있다"며 "전남에 국립 의과대학이 신설되도록 지역사회와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17일 오전 도청 지방기자실을 방문, 국립의대 신설 문제를 비롯해 대통령에게 건의한 광주~영암 아우토반 및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와 사후 애니메이션 사업 등 전국체전 개회식 뒷얘기를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록 지사는 “(체전 개회식에 참석한) 교육부총리에게 전남도와 경북도에 의과대학이 없어 애로사항이 많으므로 꼭 신설해달라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총리께선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부정적인 말씀을 전혀 안 하셔서 기대가 된다”며 “하지만 교육부총리가 모든 걸 좌우하는 사항이 아닌 만큼, 전남도뿐만 아니라 지역 국회의원, 시민사회단체, 언론 등 각계각층에서 ‘의과대학 신설’ 지역 여론을 강력하게 표출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해선, “광주시가 민간공항과 군공항 동시 이전에 대해 빨리 답을 해줘야 문제가 더 쉽게 풀릴 수 있다”고 광주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또한 “무안군과도 적절한 시기에 대화를 하겠다”며 “당장 급한 체전을 잘 치르고, 국립의대 신설 등 뜨거운 감자를 잘 풀어가면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문제도 관심을 갖고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광주~영암 아우토반과 관련해선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했더니, 대통령께서 ‘F1경기장이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시대에 테스트베드 역할을 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면서 ‘잘 챙겨보겠다’고 관심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개막식에 오신 것이 홍보에 많은 도움이 돼 관람객 800만을 돌파했다고 보고 하니, 깜짝 놀라시더라”며 “박람회 사후사업으로 계획하는 애니메이션에 대해 ‘장관한테 직접 지원하라고 지시했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전국체전 개회식이 전라도 전통문화를 녹이고, 500대의 드론쇼를 통해 세계적인 행사로 잘 치러졌다"며 "대통령 내외분께서도 ‘잘했다’고 칭찬을 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외동포선수단도 이번 체전이 역대 어느 대회보다 세심하게 배려한 것같다고 만족스러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도민이 전폭적으로 협조해준 덕분으로, 19일 폐회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잘 마무리하고 장애인체전도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