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세계박람회장, 복합해양관광 거점화 시동

관광
여수세계박람회장, 복합해양관광 거점화 시동
전남도-여수시-여수광양항만공사 16일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3. 10.16(월) 14:09
  • 배진희 기자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및 활성화 업무협약식
(왼쪽부터) 정기명 여수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사진 전라남도]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그동안 사후활용 방안을 놓고 고심해온 여수세계박람회장이 복합해양관광 거점화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전라남도와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는 16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세계적 복합해양관광 거점 육성을 위한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및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정기명 여수시장,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박람회 사후활용위원회 위원인 성혜란 전남여성가족재단 원장, 실무협의체 위원으로 활동 중인 정금희 여수선언실천위원회 상임고문, 여수시민단체와 시·도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세 기관들은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개발계획 수립과 남해안권 해양관광 기반시설 확충 및 다목적 해양복합공간 조성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을 위해 ▲종합개발 계획수립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재정확보, 정책건의 및 행정지원 ▲전문가 및 지역사회 의견수렴 ▲박람회장과 지역 발전을 위한 국제컨벤션센터 구축 등이다.

이에 따라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지역민과 관계기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박람회장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방향성 기초조사 용역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기초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추진한다.

김영록 지사는 “2012 여수세계박람회는 대한민국 해양자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우리나라 해양관광산업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기폭제 역할을 하고, 여수가 세계적 해양관광도시로 발돋움하는데도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함께 여수가 전남 마이스산업의 심장이자 남해안 글로벌 해양관광벨트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에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33) 유치,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 성공 개최, 남해안권 종합개발청 신설 등 박람회장이 세계적 복합해양관광 중심지로 거듭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