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만원 임대주택 2차 입주자 52명 결정

전남
화순군, 만원 임대주택 2차 입주자 52명 결정
청년 31명, 신혼부부 21명 추첨으로 선정 ...10월 말 입주
  • 입력 : 2023. 09.18(월) 20:59
  • 배진희 기자
추첨식에 앞서 하니움 적벽실 앞 로비에서 접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추첨 중인 청년들의 모습. 한 청년이 자신이 뽑은 공의 당첨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 화순군]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남 화순군이 만원에 제공하는 임대주택 2차 입주자 52명이 확정돼 오는 10월말 입주하게 된다.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17일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만원 임대주택' 지원사업 2차 입주자 추첨식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2차 추첨 대상자는 총 495명이었으나, 이 중 32명이 불참하여 최종 463명이 추첨식에 참여했다. 추첨 순서는 신혼부부가 먼저 하고, 뒤이어 청년부 추첨 순으로 진행됐다.

2차 1만 원 임대주택 공급 방식은 청년 26호와 신혼부부 26호 등 총 52호가 배정될 계획이었으나, 신혼부부 서류심사 통과자 및 행사 참여자가 21명에 그쳐 남는 5호의 물량이 청년에게 재배정되었다.

그 결과, 최종적으로 청년 31명과 신혼부부 21명이 선정됐으며, 입주 포기 시 추가 선정될 예비입주자 5명을 포함 총 57명의 입주자와 예비입주자 선정이 마감됐다.

구복규 화순군수는 이날 추첨식에서 “높은 주거비로 인해 결혼과 출산 등을 포기하는 청년들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원 임대주택사업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의 성공을 바탕으로 앞으로는 주거비 문제뿐만 아니라 취업과 양육 문제까지 해결하기 위한 더 좋은 정책을 발굴하여 우리 젊은 세대들의 고민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2차 추첨 당첨자는 10월 말부터 입주가 가능하며, 입주 즉시 화순군으로 전입신고를 완료해야 한다. 계약서 작성 및 입주와 관련해 자세한 소개는 당첨자 측에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최종 당첨자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화순군청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