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통공사 출범의 가치는? "대중교통 편한 광주"

사회
광주교통공사 출범의 가치는? "대중교통 편한 광주"
도시철도공사에서 교통공사로 탈바꿈 후 15일 출범식 ... 도약 선언
  • 입력 : 2023. 09.17(일) 08:35
  • 배진희 기자
광주교통공사 현판식
광주교통공사 출범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는 강기정 시장 등 주요 참석자들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대중교통이 편한 도시 광주'를 표방한 광주교통공사가 15일 출범식을 갖고 전문교통기관으로서 도약을 선언했다.

광주교통공사(사장 조익문)는 이날 광주시 서구 공사 본사에서 강기정 광주시장,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대중교통이 편한 도시 광주’ 구현을 위한 사람 중심의 새로운 교통시스템 전환에 나섰다.

광주교통공사는 올 해 초 발표된 민선8기 공공기관 구조혁신에 따라, 기존의 도시철도 운영 위주에서 대중교통 시스템 전반을 아우르는 광주 교통의 중심 역할로 기능을 확대·강화하기 위해 광주도시철도공사에서 새롭게 출발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지난 5월부터 교통공사 출범을 위한 기능강화 전담 조직을 꾸려 새롭게 담당할 사업들에 대한 전문 검토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DRT(수요응답형교통체계), 공공자전거, 공공셔틀버스 등이 검토 대상에 올라있으며, 올 연말 경에는 그 윤곽이 나타날 예정이다.

공사는 광주도시철도 1호선의 운영을 통해 쌓은 전문성을 기반으로, 광주 대중교통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심도있는 연구를 추진, 보행자 중심의 공공교통체계 구축을 이뤄내겠다는 계획이다.

강기정 시장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광주를 기후위기로부터 회복력 높은 도시로 구현하기 위해 시민의 보행권 강화와 대중교통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광주교통공사는 교통과 도시를 바꾸고 미래의 광주를 변화시키는 중심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익문 광주교통공사사장은 “앞으로 광주교통공사는 대중교통이 가장 편한 광주, 사람과 보행 중심의 도시 구현을 위해 앞장서겠다”면서 “그간 광주도시철도공사의 이름으로 쌓아온 우수한 경영성과를 기반으로, 시민 행복을 위한 교통 전문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