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시설관리공단 음주운전 고의누락?

사회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음주운전 고의누락?
광산구 14일 입장문 내고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
  • 입력 : 2023. 09.14(목) 21:09
  • 배진희 기자
광주 광산구청사 전경
광산구 “1심 유죄 판결에도 승진 등 비정상 만연, 묵과 않을 것”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수 년전 광주 광산구시설관리공단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은폐’ 의혹이 형사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은 자정능력을 상실한 상태”라며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광산구는 “2018년 10월 1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심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받은 ‘피의자’를 2019년 1월 팀장에서 본부장으로 승진시켜 줬다”고 지적했다.

또 “특히 음주운전 행위가 적발된 특정인의 정보를 고의로 누락시키고, 공문서까지 위조해 집단적으로 범죄 사실을 은폐한 일까지 버젓이 자행됐다”면서 “이에 대한 공단 청렴감사실 조사에도 관계된 모두가 비협조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산구는 “더 이상 광산구시설관리공단에 만연한 부조리와 비정상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음주운전 조회 고의누락 사태와 관련해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선 8기 출범 후 특정감사를 시작으로 조직진단 연구용역, 조직개편 등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조직 혁신과 개혁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이 자정능력을 갖춰 시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에 따라 관련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산구 입장문]

피의자 승진 ’광산구시설관리공단' 비정상 경영, 묵과하지 않겠습니다
-광산구, 음주운전 조회 고의누락‧공문서 위조 등 고발 방침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은 자정능력을 상실한 상태입니다. 모든 문제의 근원입니다.

2018년 10월 1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심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받은 ‘피의자’를 아무런 일이 없었다는 듯 2019년 1월 팀장에서 본부장으로 승진시켜준 것이 대표적입니다.

이게 끝이 아닙니다. 음주운전 행위가 적발된 특정인의 정보를 고의로 누락시키고, 공문서까지 위조해 집단적으로 범죄 사실을 은폐한 일이 버젓이 자행됐습니다.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청렴감사실이 뒤늦게 조사에 나섰지만, 이 문제와 관계된 이들 모두가 비협조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과연 정상입니까? 더 이상 광산구시설관리공단에 만연한 부조리와 비정상을 두고 볼 수 없습니다.

우선 음주운전 조회 고의누락 사태와 관련해 수사기관에 고발해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하겠습니다.

광산구는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이 건전하고 투명한 경쟁력 있는 지방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과감한 조직 혁신과 개혁이 시급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민선 8기 출범 후 특정감사를 시작으로 조직진단 연구용역, 조직개편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사업 수행방식, 운영 체계, 운영 규정 등을 촘촘히 구조화해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을 노사가 상생하는 일터로 만들고자 힘쓰고 있습니다.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이 자정능력을 갖춰 시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에 따라 관련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습니다.

2023년 9월 1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