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 내년도 활주로 연장 예산 추가 확보

로컬
무안국제공항, 내년도 활주로 연장 예산 추가 확보
75억 원 투입 ... 기존 활주로 2천800m를 3천160m로 360m 확장
  • 입력 : 2023. 09.14(목) 20:54
  • 배진희 기자
활주로 연장 사업 활기 띄는 무안 국제공항 전경
2025년 활주로연장 완료시 미주·유럽·중동 등 노선 운항 가능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과 함께 공항 활성화 핵심 축 순조



[프레스존] 무안공항에서 미주 유럽으로 중장거리 대형 여객기를 띄울 수 있는 활주로 연장 사업이 한층 활기를 띄게 됐다.

전라남도는 무안국제공항의 중·장거리 노선 운항과 광주공항 통합 이전을 위해 추진 중인 ‘활주로 연장사업’ 필요 예산을 확보, 국토 서남권 관문 거점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한 날개를 달았다고 밝혔다.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사업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과 함께 지방공항 활성화를 위한 핵심 사업이다. 총사업비 492억 원을 들여 기존 활주로 2천800m를 3천160m로 360m 확장하게 된다.

전남도는 2019년부터 예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2023년까지 326억 원을 확보했고, 2024년 정부 예산안에 75억 원이 추가로 반영됐다.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사업이 2025년 완료되면 미주·유럽·중동 등 중장거리 노선 운항이 가능해져 명실상부한 서남권 관문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하는 발판이 될 전망이다.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은 광주 송정에서 무안국제공항을 경유해 목포까지 연결하는 총연장 78.3㎞ 고속철도망 설치사업이다. 신설 중인 무안국제공항역은 지하(1층) 역사로 전국 지방공항 중 유일하게 공항 여객터미널과 바로 연결되는 정거장으로 건설하고 있다.

유호규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정부의 긴축재정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사업 계획 추진에 필요한 예산이 확보됐다”며 “앞으로도 정부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공항 기반시설 확충사업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 무안국제공항을 조기 활성화해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도약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