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송암산단에 1천6백억 원 투입 ... ‘도시재생 혁신’

내셔널
'노후' 송암산단에 1천6백억 원 투입 ... ‘도시재생 혁신’
국토부 '도시재생 혁신지구' 선정 이어 국가시범지구 지정 전망
  • 입력 : 2023. 09.10(일) 09:13
  • 배진희 기자
송암산단 도시재생 혁신지구 기본구상도
국비 250억원 확보ᆢ문화‧디지털 기반 모빌리티 산단 재생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국토교통부가 올해 공모한 2023년 상반기 도시재생 사업 후보지로 ‘송암산단 도시재생 혁신지구’가 선정돼 산업집적화에 탄력이 붙게 됐다.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은 지난해 7월 발표한 ‘새정부 도시재생 추진방안’ 중 경제거점 조성을 위한 것으로, 산업‧상업‧주거 등이 집적된 지역거점을 조성하는 지구단위 개발사업이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에 따르면이 사업에 선정되면 5년 간 국비 250억 원을 지원받고 통합심의 등 행정적 지원과 함께 건축규제 완화 등이 가능하다.

후보지로 선정된 송암산단은 실현가능성·타당성 등 국토부의 자문을 받아 계획을 보완한 후 국가시범지구로 지정된다.

송암산단은 준공 후 40년이 경과해 20년 이상 노후건축물 비율이 60.2%에 이르고 편의‧기반시설이 열악한 노후산단이다.

민선 8기 핵심사업인 ‘5대 신활력벨트’ 가운데 하나인 ‘효천역디지털콘텐츠벨트’와 연계, 친환경 모빌리티 중심으로 급변하는 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송암산단 혁신지구 사업은 산단 내 유휴부지에 5년 간 약 1600여 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문화‧디지털 모빌리티 애프터마켓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전장 정비인력 양성‧애프터마켓 스타트업 육성 등을 위한 모빌리티 복합허브센터 ▲광주첨단영상제작센터(CGI), 광주실감콘텐츠큐브(GCC)와 연계, 미래 모빌리티 체험 실감콘텐츠 제작 등을 위한 첨단실감 문화콘텐츠 테마파크 ▲일자리 연계 주택(150호), 쌈지공원 등을 조성하게 된다.

송암산단 혁신지구는 이를 통해 미래차 국가산단 등 광주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산업 클러스터와 더불어 송암산단에 모빌리티 생산 이후 애프터마켓 전 과정에 대한 생애주기별 혁신 기반을 마련하게 됨에 따라 전장 기반 미래 모빌리티 선도도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준영 신활력추진본부장은 “도시재생 혁신지구 후보지로 선정된 송암산단의 사업계획을 충실하게 보완해 쇠퇴하고 있는 송암산단을 전국 유일의 문화‧디지털 기반의 모빌리티 애프터마켓 산단으로 재생해 일자리 창출,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