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수산물 먹거리 지키기에 총력전

광주
광주 서구, 수산물 먹거리 지키기에 총력전
김이강 청장 6일 양동전통시장·건어물 시장 상인 격려, 애로 청취
  • 입력 : 2023. 09.06(수) 17:40
  • 배진희 기자
김이강 청장(왼쪽 두 번째)은 이날 양동수산시장과 건어물시장 등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서구]
수산물 방사능 검사, 원산지 점검 강화로 안심 구매 분위기 조성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및 주민들의 안심먹거리 지키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6일 오후 양동전통시장을 방문해 수산물 판매 상황을 살피고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청장은 이날 양동수산시장과 건어물시장 등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보건소 관계자들과 함께 ▲유통 수산물 수거 검사 의뢰 ▲수산물 원산지 표시점검 등을 진행했다.

또한 김 청장은 양동시장·양동수산시장·양동건어물시장·양동경열로시장 상인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심 먹거리 유통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상인들은 “최근 수산물 소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시장 상인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양동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먹거리는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는 신뢰를 줄 수 있도록 서구청이 안심 먹거리를 보증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과 지속적인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김 청장은 “추석명절 대목을 앞둔 상황에서 근심 가득한 상인들을 만나니 마음이 무겁다”며 “우리 서구에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지켜내는 일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서구는 지난달 28일 양동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5종 품목(국내산 갈치, 바지락, 오징어, 전복, 새우)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상 성분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구는 향후 안전한 수산물 제공을 위해 각종 점검 및 검사 활동을 한층 강화한다.

생물 내 방사능 정도를 측정하기 위한 유통수산물 수거 검사를 분기별 1회 1건에서 월1회 2건으로 늘린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 이행상황 관리·감독 강화,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 지원 등을 통해 소비자 신뢰 구축에도 나설 계획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