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자전거 고치러 간당께’서비스 재개

광주
서구, ‘자전거 고치러 간당께’서비스 재개
9월부터 11월까지 동별 거점지역에서 무료 점검 및 경정비 실시
  • 입력 : 2023. 09.05(화) 13:48
  • 배진희 기자
광주 서구는 오는 11월까지 서구청 및 18개 동별 거점지역에서 '자전거 고치러 간당께' 를 운영한다.
[프레스존= 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올 하반기 ‘자전거 고치러 간당께’ 운영을 재개한다.

서구는 서구청 및 18개 동별 거점지역에서 매주 화~금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자전거 수리 서비스를 실시한다.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체인, 기어, 브레이크 등 안전장치에 대한 무료 점검 ▲윤활유, 공기주입, 펑크 수리 등 간단한 정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서구는 주말에 광주천변을 이용하는 자전거 라이더를 위해 영산강 자전길 안내센터와 동천교 하부에서도 무료 점검 및 경정비를 추진하며, 동천교에서는 자전거 무료 대여도 진행한다.

동별 세부일정은 서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구청 기후환경과(360-7894)로 문의하면 된다.

박종철 서구청 기후환경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꾀하는 한편 방치 자전거 발생을 예방하고 올바른 자전거 이용 문화 조성 및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2010년부터 13년째 매년 찾아가는 자전거 수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1691건, 2021년 2332건, 2022년 2352건, 2023년 상반기 1158건의 수리를 완료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