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외교사절단, 전남 수묵비엔날레 전시 관람

문화
주한외교사절단, 전남 수묵비엔날레 전시 관람
전남도 초청 1박2일 행사에 16개국 30여 명 참여
  • 입력 : 2023. 09.02(토) 09:01
  • 배진희 기자
목포해상케이블카 탑승 기념 사진 촬영하는 주한외교사절단
전남 수묵비엔날레 해외 관심 유도, 세계화 기대


[프레스존=배진희 기자] 전라남도는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해외 관심유도와 세계화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이틀간 주한외교사절단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주한외교사절단 초청행사에는 주한 핀란드, 알제리, 파키스탄, 브라질 대사 등 16개국에서 30여 명이 참여했다.

방문 첫날에는 국내에서 가장 긴 목포해상케이블카를 탑승해 다도해의 절경을 감상하고 수묵비엔날레 메인 전시관인 목포문화예술회관으로 이동해 전시관람과 개막식에 참석하고 환영만찬을 함께 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1일 환영만찬 행사에서 주한외교사절단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전라남도]

김영록 지사는 만찬사를 통해 “세계 각국에서 수묵비엔날레를 함께해주시기 위해 전남을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 제일의 맛과 멋이 가득한 전남에서 좋은 추억 쌓으시고 다시 방문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한외교사절단은 2일 남도 수묵의 고향인 진도 4전시관(남도전통미술관)과 5전시관(운림산방 소치 1관․2관)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천년고찰 대흥사에서 특별전시(호국대전)를 관람하고 템플스테이를 체험한다.

전남도는 앞으로도 수묵화가 차세대 신(新)한류 문화자원으로서 국가와 지역의 성장동력으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