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명 여수시장, 고수온 피해 양식장 들러 피해상황 점검

전남
정기명 여수시장, 고수온 피해 양식장 들러 피해상황 점검
돌산읍 군내리 양식장에 들러 피해상황 살피고 어업인 위로
  • 입력 : 2023. 08.27(일) 11:50
  • 김순화 기자
돌산읍 군내리 고수온 피해 현장 점검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정기명 여수시장이 26일 오후 2시 어업지도선을 이용해 돌산읍 군내리 고수온 피해 양식장에 들러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여수를 비롯한 전국 대부분 바다에 고수온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정 시장은 돌산읍장과 수산관광국장 등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피해 상황을 살피고 어업인들을 위로했다.

최근 여수에서는 폭염으로 해수 온도가 급상승하면서 지난 15일부터 양식장 47곳에서 어류 집단 폐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수십 건이 접수됐다.

이에 따라, 시는 어업인들의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사육 밀도나 사료 공급량을 줄이고 액화 산소를 투입하는 등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즉각 당부하고 나섰다.

한편, 남해수산연구소에서는 양식 어종 시료를 채취해 정확한 폐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