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원전 오염수 방류…예비비 20억 긴급 투입

전남
전남도, 원전 오염수 방류…예비비 20억 긴급 투입
어업인 돕기 위해 남도장터 할인·수도권 직거래 등 체계적 판촉
  • 입력 : 2023. 08.26(토) 09:13
  • 김순화 기자
전라남도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시름에 빠진 어업인을 돕기 위해 예비비 20억을 긴급 투입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22일 도청 윤선도홀 수산물 소비촉진 직거래 장터에서 안전하고 신선한 전남 수산물 소비를 촉구하는 모습.
[프레스존= 김순화 기자] 전라남도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시름에 빠진 어업인을 돕기 위해 예비비 20억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우선적으로 대대적이고 체계적인 수산물 판촉행사에 나선다. 지난 22일 전남도-수협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에 이어 9월 1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 쇼핑몰 남도장터(www.jnmall.kr)에서 ‘수산물 상생 할인대전’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에는 전복, 우럭, 장어, 참돔 등 생선류와 각종 해조류 가공식품을 포함한 256개 품목을 최대 30% 할인 가격으로 공급한다. 소비자가 부담 없는 가격으로 전남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다.

9월에는 서울과 전남지역에서 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어 판촉전을 펼치고, 한가위 맞이 ‘수산물 선물 사주기’ 운동도 대대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10~11월에는 ‘취약계층 수산물 꾸러미’ 지원과 ‘기업체·유관기관 방문 판촉활동’ 등을 통해 어려운 어가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번 예비비 20억 원을 활용한 어업인 지원 활동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라 피해가 우려되는 어가를 돕기 위한 것”이라며 “모든 국민이 동참해 우수한 전남의 수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