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장년세대, ‘일’하며 ‘사회봉사’ 편다

광주
광주 장년세대, ‘일’하며 ‘사회봉사’ 편다
광주시 22일 빛고을50+일자리’발대식 갖고 사업 본격화
  • 입력 : 2023. 05.22(월) 22:47
  • 배진희 기자
‘빛고을50+일자리’ 발대식
22일 발대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박미정·최지현 시의원, ‘빛고을50+일자리’ 참여자와 파견기관, 장년세대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 광주광역시]
아이키움·안전지킴이 등 23개 사업 추진…참여 확대·활동비 상향 등 질적 보완


[프레스존]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장년층이 가진 경험과 전문성, 열정 등을 활용한 사회공헌형 일자리인 ‘빛고을50+일자리’ 참여자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박미정·최지현 시의원, ‘빛고을50+일자리’ 참여자와 파견기관, 장년세대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강 시장의 민선8기 주요 성과와 정책 강연을 시작으로 장년정책을 소개하는 샌드아트 공연, 참여자 활동 다짐 등으로 진행됐다.

또 장년층 생애재설계 종합지원 기관인 빛고을 50+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는 동아리 회원들의 프리마켓 운영‧전시, 샌드아트 체험장 운영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진행했다.

강 시장은 참여자들의 성공적인 인생 3막을 설계를 응원하고, 지역사회 공헌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광주군공항이전특별법 통과 ▲14년만에 미래차 100만평 산단 유치 ▲광주다움통합돌봄 시행 ▲‘권역별 반도체 공동연구소’ 공모사업 선정 ▲완전한 무등산 정상개방 및 방공포대 이전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공공기관 통합 등 주요 현안 추진 성과를 설명했다.

또, 광주시는 생애 전환기 장년들의 인생 2막을 지원하기 위한 ‘50+종합채움’을 마련해 다양한 생활밀착형 장년정책(욕구진단-컨설팅-교육·일·커뮤니티·정보 연계)을 단계별 접근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샌드아트 공연으로 소개했다.

‘빛고을 50+일자리’ 사업은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년세대의 경제적 부담 완화, 사회참여 기회 제공을 위해 일자리 사업량을 확대(230명→360명)하고 활동비가를 상향 조정하는 등 일자리 사업을 질적으로 보완했다. 공공·민간 파트너 연계가 가능한 시정정책 지원형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는데도 힘썼다.

올해 광주시 정책과 연계해 추진하게 될 빛고을 50+일자리 사업은 ▲맘편한 광주아이 키움 지원단 ▲50+문화시설 지원단 ▲꿀잼도시 광주 온라인 홍보 지원단 ▲전통시장 안전 서포터즈 ▲50+안전산행 지원단 등 총 23개 사업에 13억5200만원을 투입한다. 참여자는 사업에 따라 최소 5개월에서 9개월 동안 활동하게 된다.

‘빛고을 50+일자리 발대식’ 참석자들은 “지역사회 공헌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바탕으로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해 모범적이고 자발적으로 참여해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