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관광 10선’ 선정 ... 500만 관광시대로

관광
나주시 ‘관광 10선’ 선정 ... 500만 관광시대로
시민·관광객 선호도, 역사·상징·상품성 반영
  • 입력 : 2023. 04.21(금) 11:01
  • 배진희 기자
나주 관광 10선 선정 발표
금성관(맨 위), (왼쪽부터) 황포돛배, 빛가람호수공원·전망대, 느러지전망대,국립나주박물관과 반남고분군, 남평 드들강 솔밭 유원지, 불회사, 산림자원연구소, 천연염색박물관, 금성산.
나주 관광 10선 ...나주 금성관, 영산강 등대와 황포돛배, 빛가람호수공원·전망대, 느러지전망대,
국립나주박물관과 반남고분군, 남평 드들강 솔밭 유원지, 불회사, 산림자원연구소, 천연염색박물관, 금성산 순



[프레스존] 500만 나주 관광 시대를 견인할 대표 관광명소인 ‘나주 관광 10선’이 선정됐다.

나주 금성관을 비롯 영산강 등대와 황포돛배, 빛가람호수공원·전망대, 느러지전망대, 국립나주박물관과 반남고분군, 남평 드들강 솔밭 유원지, 불회사, 산림자원연구소, 천연염색박물관, 금성산 순이 뽑혔다.

전라남도 나주시는 최근 대표 관광명소 선정위원회를 통해 대표 관광명소 명칭을 ‘나주 관광 10선’으로 정하고 대표 관광명소 10곳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나주 관광 10선에는 고대 마한에서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2천년의 세월을 간직한 나주의 역사문화 자원과 천혜 경관을 자랑하는 생태 관광 명소가 고루 포함됐다.

평가·선정은 문헌 및 한국관광데이트랩(2022년도) 인기 관광지 통계, 전문가 자문, 시민·관광객 온라인 설문 투표를 거쳐 최종 후보지에 오른 23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특히 역사성, 상징성, 경관성 등 관광자원이 갖는 가치와 인지도, SNS 확산 가능성을 포함한 관광 상품성에 중점을 두고 최종 10곳을 선정했다.

나주시는 대표 관광명소로 선정된 나주관광 10선을 중심으로 관광 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시민과 관광객 선호도와 관광자원으로서 역사와 상징성, 우수한 경관, 상품화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나주 관광 10선을 선정했다”며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다양한 이벤트를 연계한 완성도 높은 관광명소로 육성하고 500만 나주 관광 시대 구현을 위한 권역별 홍보·마케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