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양동전통시장, 한국관광공사 대표전통시장 선정

경제
광주 양동전통시장, 한국관광공사 대표전통시장 선정
서구, 맞춤형 컨설팅 및 홍보지원 등 관광 연계 시장 활성화 기대
  • 입력 : 2023. 03.30(목) 11:32
  • 배진희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 소재 양동전통시장 전경
[프레스존]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전통시장이 한국관광공사 ‘2023 대표전통시장’에 선정됐다.

30일 광주 서구(구청장 김이강)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전통시장을 활용한 외국관광객 방문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상품화 가능성이 높은 ‘대표전통시장’을 선정해 홍보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양동전통시장은 앞으로 해외 홍보마케팅, 전통시장 방한상품 프로모션 및 상품화 등 한국관광공사의 차별화된 홍보지원과 외국 관광객 수용태세 기반 개선 컨설팅 등 적극적인 고객 마케팅을 지원받게 된다.

100년 전통의 양동전통시장은 호남 최대의 시장으로 광주 대표 미식관광형 축제인 양동통맥축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기아챔피언스필드 등 우수한 연계 관광지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노력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전통시장 매출증대와 활성화를 위해서 지역 고객 유치를 뛰어넘는 광주를 대표하는 명품전통시장으로 대내외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것이다”며 “양동전통시장의 광주권 대표시장 선정을 계기로 오는 4월에 양동통맥 축제를 개최하는 등 양동전통시장이 광주 관광의 필수 요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2019년부터 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양동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2022년부터 8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양동건어물시장 문화 관광형시장 육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와 연계해 먹거리·즐길거리·볼거리가 있는 상권을 조성,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