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옛 영산포역, 문화체험전시관으로 탈바꿈

문화
나주 옛 영산포역, 문화체험전시관으로 탈바꿈
영산포역사 재현 문화체험전시관 신축 8일 개관
  • 입력 : 2023. 03.09(목) 13:06
  • 배진희 기자
나주시, 영산포역사 문화체험전시관 신축 8일 개관식 개최
역사 재현 전시관·어린이 기차체험관 총 2동 신축

[프레스존] 1910년대부터 2000년대 초까지 호남 지역 교통과 물류의 중심지로 영산포 번영을 이끌었던 옛 영산포역이 문화체험전시관으로 재탄생했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8일 옛 영산포역사 신축 현장에서 시민 500여명과 ‘영산포역사 문화체험전시관 개관식’을 성대히 개최했다고 밝혔다.

영산포역사 문화체험전시관은 연면적 553.17㎡에 영산포역사 재현 전시관 1동, 어린이 기차체험관 1동 신축 계획에 따라 총 사업비 29억원을 투입, 지난 2020년 9월 착공해 2022년 12월 완공됐다.

전시관 내부에는 영산포 명칭 유래와 역사, 호남 지역 교통·물류의 관문으로 전성기를 구가했던 영산포역 이야기와 옛 사진들, 주민들의 생활상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게시물이 설치됐다.


‘매표소’, ‘역무원 복장 체험’, ‘기관사·승객 VR체험’, ‘대합실 홍익 매점’, ‘역무원 실제 물품 전시’ 등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소소한 볼거리와 다채로운 체험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전시관 옆 동 어린이 기차 체험관에는 ‘미니트레인 탑승 체험’, ‘암벽 등반 놀이 시설’, ‘보호자 대기실’ 등 아동 전용 놀이 공간으로 꾸며졌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영산포 주민들의 삶과 애환이 깃든 공간이자 호남의 물류·교통 중심지 역할을 했던 옛 영산포역이 이제는 문화·체험·전시 공간을 갖춘 복합센터로 재탄생했다”며 “영산포 관광, 상권 활성화의 마중물이자 나주의 새로운 명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전시관 건립을 통해 1만4000여평 규모 영산포 철도공원 내 레일 바이크, 야외공연장, 초화원 등 관광자원과 인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와 연계한 영산포 권역 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불빛 정원, 가로환경 정비, 휴게시설 확충 등 활성화 방안을 검토·도입해 영산포 철도공원과 전시관 일대를 사계절 관광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한편 영산포역은 1913년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했다. 1951년 한국전쟁 중 공비침투로 역사가 소실됐다가 1969년 신축돼 호남지역 교통, 물류의 중심지로 명성을 날렸다.

이어 1984년 재 신축을 거쳤으며 2001년 7월 호남선 복선 전철화 공사 완료에 따른 선로 이설로 나주역과 통합돼 폐역으로 남겨졌다가 2004년 3월 철거됐다.

시는 전시관 설계 과정에서 역에 대한 건축 자료가 거의 남아있지 않아 폐역 전 영산포역 사진 속 모습을 최대한 재현해 전시관을 신축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