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광양시장, 발로 뛰는 현장 소통 ... ‘현장이 답’

자치단상
정인화 광양시장, 발로 뛰는 현장 소통 ... ‘현장이 답’
  • 입력 : 2023. 01.30(월) 14:39
  • 김순화 기자
정인화 광양시장, ‘현장이 답이다’ 발로뛰는 현장소통 시동
[프레스존] 정인화 광양시장이 지난 27일(금) 계묘년 새해를 맞아 현장에서 답을 찾는 공감·소통행정인 ‘1월 중 현장소통의 날’을 가졌다.

이날은 ▲관내 알루미늄 데크 설치 현장 ▲태인 폐수처리장 운영 관리 현장 ▲망덕포구 강변 산책로 정비사업 현장 ▲용강정수장 운영 관리 현장을 방문했다.

먼저 정 시장은 성황 자이 도보교의 알루미늄 데크 설치 현장을 찾아 망덕포구 산책로에 설치돼있는 목제 데크와 장단점을 비교하고 점검했다.

이어 태인 폐수처리장 운영 관리 현장을 방문해 노후 폐수관로 정비 계획을 보고받고 폐수처리 수질과 공정관리, 폐수배출시설 등을 점검했다.

태인 폐수처리장은 태인연관단지와 명당산단 등 광양 국가산단에서 발생하는 3,200㎡의 오·폐수를 NAP공법과 막여과, 오존처리법, 액상부식법 등으로 고도 처리하며 방류 수질 및 오·폐수관로를 관리하고 있다.

다음으로 망덕포구 강변 산책로 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지난 2013년에 조성된 목제 데크 산책로의 파손 및 보수 상태를 점검했다. 망덕포구 산책로는 매년 수차례 보수를 하고 있으나 보행자 사고가 우려됨에 따라 전체적으로 새롭게 데크 설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시는 망덕포구 산책로 중 가장 노후 된 구간인 진월초등학교에서 외망마을회관까지 780m를 강도와 내구성이 뛰어난 알루미늄 데크로 교체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정 시장은 “광양의 관광자원의 하나인 망덕포구가 많은 시민이 편하게 즐기고 힐링할 수 있는 휴식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주민 안전과 편의를 모두 만족하는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정비사업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광양읍 권역에 수돗물을 생산·공급하는 용강정수장 운영 관리 현장을 점검했다. 1일 540,000㎡의 공급능력을 갖는 용강정수장은 광양읍, 옥룡면, 봉강면 일대 5만7천여 시민들에게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현장소통을 마무리하며 “계묘년에도 꾸준한 ‘현장소통의 날’ 운영으로 시민들의 삶이 녹아있는 현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소통하며 시민 중심의 행정을 펼치겠다”며, “유지경성(有志竟成)의 자세로 시민 모두가 더 행복해지는 광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매월 ‘현장 소통의 날’ 운영을 통해 시장이 직접 주요 사업장, 민생 의견수렴 현장 등을 방문해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김순화 기자 news@presszon.kr     김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