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화 제32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16일 취임

사람들
정선화 제32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16일 취임
통합물관리, 오염물질 저감, 탄소중립 실현 등 역점
  • 입력 : 2023. 01.16(월) 17:44
  • 배진희 기자
16일 취임한 정선화 제32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프레스존] 정선화 제32대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이 16일 취임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환경보건학 석사를 마친 정 청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 참사관,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대변인, 자원순환국장 등을 역임했다.

정 청장은 취임사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통합물관리 정착, 오염물질 저감과 친환경정책으로 탄소중립 실현, 협업과 통합관리로 건강한 환경 조성에 역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하겠다” 밝혔다.

먼저, 가뭄에도 안정적으로 물을 공급하기 위해 기후변화에 강한 수자원 관리시스템 구축, 하수 및 폐수의 재이용, 산단용수의 절감 등을 통해 물 수요 관리강화에 노력하고, 광주천 오염원에 대한 대책 마련으로 영산강을 우수한 수생태 환경으로 관리·보존하기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어, “통합허가사업장의 맞춤형 사후관리와 대기오염물질의 과학적 분석·관리, 환경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 집중감시, 지역사회의 참여를 통한 일회용품 감량 추진, 수소차 충전인프라 확충 등 탄소중립사업을 지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선 서식공간을 조성하고, 화학사고 고위험 사업장의 선제적 집중관리, 환경규제 관련 이해관계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등 계획-점검-평가 등 사업장 선순환 관리로 법규 준수율 제고에 노력하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정 청장은 특히 직원들에게 “신뢰하는 조직, 학습하는 조직, 재미있게 일하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서로 노력하고, 지역의 환경보전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맡은 바 임무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