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경제위기·가뭄 대책 ... "882억 긴급 투입”

로컬
전남도, 경제위기·가뭄 대책 ... "882억 긴급 투입”
농어업인 전기요금·면세유 인상액과 저소득층 난방비 등 지원
  • 입력 : 2022. 12.27(화) 16:59
  • 배진희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 27일 긴급 민생대책 발표
[프레스존] 전남도가 예비비 882억원을 긴급투입해 경제위기 가뭄 등으로 어려운 도민을 돕기로 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7일 긴급 민생대책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민생대책은 3월 러-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종합지원대책과 7월 물가 민생안정 긴급 대책 이후 세 번째로, 경제위기와 가뭄 등으로 어려운 도민을 돕기 위한 것이다.

이에따라 최근 크게 인상된 농사용 전기요금과 유가 등으로 경영상황이 어려운 농어업인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올 12월까지 3개월간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액 50%인 84억 원을 전국 최초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난 10월까지 지원해 농업인의 호응이 컸던 면세유 인상액 지원은 252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12월까지 연장 지원한다. 내년도 정부차원의 추가대책도 강력히 건의하고, 도 차원의 검토도 함께할 계획이다.

고금리로 인한 대출이자 부담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1천억 원 규모의 특별자금을 마련해 기업당 2억 원 한도의 융자금에 대한 연 4%의 이자 80억 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최대 50만 원 이내의 스마트 오더 등 디지털 기기 구입에 10억 원을 지원한다. 1조 원 규모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내년에도 이어가 지역 내 소비 촉진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난방비 급등으로 어려운 홀로사는 어르신과 한부모 가정에 내년 1월부터 2월까지 가구당 20만 원의 난방비 111억 원을 긴급 지원해 어려운 도민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도울 예정이다.

계속되는 가뭄 극복을 위해 식수 부족으로 어려운 소규모 섬 10곳에 50억 원을 지원해 개소당 5억 원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을 설치토록 하고, 도민 물 절약 생활화를 위해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도민 등에게 양변기 절수기 등 물 절약 절수기기 보급비 7억 원을 지원한다.

김영록 지사는 “어렵고 힘든 시기 따뜻한 사랑과 함께하는 공동체 정신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 힘이 되는 따뜻한 행복 공동체 전남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