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로 광주전남 교통불편 ...시설물 피해도 우려

로컬
폭설로 광주전남 교통불편 ...시설물 피해도 우려
임실 순창 50cm 넘는 대설, 담양·광주 22 ~ 24cm 적설량 기록
  • 입력 : 2022. 12.23(금) 10:24
  • 배진희 기자
수년 만에 눈 덮힌 풍경을 자아낸 여수의 한 도로 상황
건물 주차장 입구에 눈을 치우는 시민 모습


[프레스존] 전날에 이어 23일에도 광주전남 곳곳이 폭설로 교통 불편과 각종 시설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9시 현재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간당 5cm 내외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지점 적설 현황은 충청권에선 서천 33.7cm, 전라권에선 임실 강진 55.2cm, 복흥(순창) 51.4cm, 정읍 32.7cm, 군산 25.4cm, 담양 24.7cm 광주 22.7cm 전주 14.4cm를 기록하고 있다.

경상권에선 울릉도 2.4, 제주도에선 사제비(산지) 77.5cm, 삼각봉(산지) 70.0 cm, 제주가시리(서귀포) 27.5 cm, 중문 5.3 서귀포 3.7 cm, 제주 2.7 cm가 내렸다.

이어 23일 저녁까지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 늦은 밤부터 24일 아침 사이 전라권 서부를 중심으로 강약을 반복하며 시간당 3~5cm의 강한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쌓인 상태에서 추가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피해와 보행자 및 교통안전 등에 각별히 유의하고,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정보 사전 확인 등 대비가 필요하다.

또한, 강풍특보가 발효된 해안과 산지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70km/h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풍랑특보가 발효된 전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6.0m 이상으로 매우 높게 이는 곳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