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시민 안전”…광주시, 정신응급 대응체계 강화

의료/복지
“환자·시민 안전”…광주시, 정신응급 대응체계 강화
시·광주경찰청·의료기관, 정신응급대응 MOU 체결
  • 입력 : 2022. 12.12(월) 15:03
  • 배진희 기자
'정신응급 대응체계 강화' 업무협약
12일 광주광역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강기정 광주시장, 임용환 광주경찰청장, 윤보현 국립나주병원장, 조은용 첨단종합병원장, 김상대 광주시립정신병원장, 김영철 광주제일병원장, 강승범 보은병원장이 협약체결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자살·정신건강 위기 발생때 기관별 공조체계 공고
“24시간 정신질환자 응급입원·신속치료 가능 기대”


[프레스존]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정신과적 위기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과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해 광주경찰청을 비롯한 국립나주병원, 지역 정신의료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강기정 시장은 12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임용환 광주경찰청장, 윤보현 국립나주병원장, 조은용 첨단종합병원장, 김상대 광주시립정신병원장, 김영철 광주제일병원장, 강승범 보은병원장과 함께 ‘정신응급 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응급입원을 위한 각 기관별 역할 ▲24시간 응급입원 요청에 대한 치료서비스 제공 ▲거점 정신응급의료기관 운영 지원 ▲정신질환자 인권보호 등 상호 지원과 협력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시는 민선8기 공약인 ‘정신보건 자살중독 응급상황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첨단종합병원, 광주시립정신병원, 광주제일병원, 보은병원을 거점 정신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정신응급환자의 즉각 치료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주시를 비롯한 7개 기관은 정신건강 위기상황 발생시 기관별 역할과 체계적인 공조로 자살시도자 또는 정신질환자의 신속한 치료와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에 긴밀하게 협조하게 된다.

이에 따라 광주경찰청은 응급입원 이송·의뢰 및 광주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현장 대응을 맡고, 국립나주병원은 24시간 응급입원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또 거점 정신응급의료기관은 자살시도자와 급성기 정신질환자의 응급입원을 위한 병상을 지원하고 향후 정신응급 대응협의체에 참여해 지역사회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그동안 시는 정신응급 대응에서 소극적이었는데, 이제 직접 협약의 당사자가 되어 여러 공공·민간 의료기관, 광주경찰청 등과 협조해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정신응급 대응체계는 환자 본인의 건강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과 인권의 문제와도 직결되는 만큼 촘촘하게 협력해 환자와 시민 모두의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