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가금농장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확인

전남
나주 가금농장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확인
전남도, 신속한 초동방역·살처분…12월 20일까지 일제 소독
  • 입력 : 2022. 11.28(월) 12:02
  • 배진희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소독 - 나주 거점
[프레스존] 최근 나주 소재 가금농장 2개소(산란계 5만 5천 마리․육용오리 4만 5천 마리)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2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검출은 지난 27일 축주가 폐사 증가로 나주시에 신고해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 검사에서 확인된 것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최종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1~3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차단을 위해 신고접수 즉시 방역본부 초동 방역팀 4명을 현장에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발생 원인분석 등을 위해 현장 지원관 2명을 긴급 파견했다.

반경 10km 내 방역지역에 대해 이동통제와 방역차량 14대를 동원해 집중소독을 하고 매일 임상예찰을 했다.

발생농장과 1km 내 가금농장 5농가 46만 5천 마리에 대해선 신속하게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

10km 방역지역에 포함된 가금농장 50농가와 발생 계열농장 85농가 대해서는 신속히 검사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번 발생 계열사의 계약농장과 축산시설에 대해선 29일 오전 10시까지 24시간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이동을 멈춘 상태에서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또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오염원을 없애기 위해 12월 20일까지 도내 전체 가금 사육농장과 축산관계 시설, 축산차량에 대해 ‘일제 집중소독기간’을 운영한다.

한편, 28일 현재 전국적으로 경기 5, 강원 1, 충북 9, 충남 2, 전북 1, 전남 3, 경북 2 등 7개 도 가금농가에서 23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전남은 나주, 고흥, 장흥 3개 시·군에서 3건이 발생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