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4대 종단와 손잡고 위기가구 발굴

광주
광주 북구, 4대 종단와 손잡고 위기가구 발굴
23일, 북구 ⇔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2. 11.21(월) 16:45
  • 배진희 기자
교회, 성당, 사찰, 교당 등 종교시설 및 신도 네트워크 통한 복지사각지대 해소

[프레스존]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4대 종단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에 적극 나선다.

광주광역시 북구는 오는 23일 북구청 2층 상황실에서 북구기독교교단협의회(회장 신은수), 가톨릭광주사회복지회(회장 이봉문), 광주불교연합회(회장 도성), 원불교광주서부지구(지구장 조인서) 등 4대 종단과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역사회에 기반을 두고 있는 4대 종단과 협력해 더욱 촘촘하고 두터운 지역사회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에 따라 4대 종단은 교회, 성당, 사찰, 교당 등 종교시설과 신도 네트워크를 통해 위기가구 발굴과 복지제도 홍보에 적극 나선다.

북구는 제보체계 구축 및 제보자 포상 등 체계적인 위기가정 발굴 시스템을 구축하고, 4대 종단이 제보한 위기가구에 긴급복지, 공공․민간서비스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으로 뒷받침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어려운 이웃 발굴 협력에 동참해주신 4대 종단 관계자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지역 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데 많은 관심을 갖고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올해 광주 최초로 편의점 3사, 동북수도사업소, 전남지방우정청 등 생활밀착형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지원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