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소각장의 변신ᆢ소생·희망의 ‘광주대표도서관’으로

광주
상무소각장의 변신ᆢ소생·희망의 ‘광주대표도서관’으로
  • 입력 : 2022. 11.15(화) 12:07
  • 배진희 기자
광주대표도서관 조감도
14일 착공식, 2024년 완공 예정…시민 친화 문화 공간 조성
‘안전사고 없는 안전한 작업환경’ 위한 안전시공 선서도
강 시장 “시민 삶 살찌우는 명실상부한 인문도시 기반 만들 것”


[프레스존] 상무소각장이 소멸·갈등의 공간에서 소생·희망의 공간인 광주대표도서관으로 탈바꿈한다.

광주광역시 14일 문화중심도시에 걸맞은 문화기반 구축을 위해 옛 상무소각장 부지에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을 위한 착공식을 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날 옛 상무소각장 부지 현장에서 열린 착공식에는 강기정 시장, 정무창 시의회 의장, 송갑석 국회의원, 주동식 치평동 주민자치회 회장, 김용택 시인,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광주시는 2016년 상무소각장을 폐쇄하고 문화와 예술, 사회적 가치와 기능을 가진 ‘상무 복합문화커뮤니티타운’ 조성을 결정한 바 있다.

상무 복합문화커뮤니티타운 조성사업은 ▲대표도서관 건립 ▲소각장 본체시설을 문화공간으로 재생하는 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한다.

우선사업인 대표도서관 건립사업은 연면적 1만1286㎡로 지하 2층, 지상2층 규모 총사업비 516억원을 투입하며 오는 2024년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후속사업으로 대표도서관과 연계된 상무소각장 문화재생사업은 연면적 1만1258㎡로 지하1층, 지상6층 규모다. 총사업비는 438억원이며 현재 설계를 진행 중으로 2025년 완공 예정이다.

광주시는 1990년대 지어진 상무소각장에 대표도서관이 건립되면 시민 친화공간이자 문화와 예술, 소통을 위한 사회문화적 거점으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 트렌드에 맞게 다양한 수준 높은 도서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유아와 부모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자료열람실과, 일반자료실, 멀디미디어실, 독서·문화활동 및 평생교육을 위한 문화교육실 등으로 공간이 조성된다.

전주시 학산숲속시집도서관 명예관장인 김용택 시인은 축사를 통해 “이제 도서관은 무거운 책 켜켜이 개인, 사회, 나라, 인류 정신의 집을 짓는 일이고 절대 무너져서는 안 되는 인간 공동체 정신을 세우는 일이다”며 “시민들에게 바라만 봐도 긍지가 되고 살아갈 힘이 되어주는 광주대표도서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기정 시장은 “인간의 감성과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미래를 살찌게 하는 이 같은 사업으로 명실상부한 인문도시 기반을 만들겠다”며 “한때는 쓰레기가 소멸되고 주민 간 갈등을 일으켰던 상무소각장은 이제 소생·희망의 공간으로 거듭나 시민들의 꿈을 뭉게뭉게 피어나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옛 상무소각장이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위한 사회적 가치와 기능을 가진 시민 친화 문화공간으로 소생하는 의미를 담아 무사고 완공을 기원하는 축하공연, 시공‧감리사의 안전시공 선서, 세리머니 등으로 진행됐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