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운영

사회
전남도,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운영
소중한 목숨 잃은 사망자 애도 마음 담아 추모
  • 입력 : 2022. 10.31(월) 14:12
  • 배진희 기자
[프레스존] 전라남도가 ‘이태원 사고’로 소중한 목숨을 잃은 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해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31일 도청 만남의 광장(도 본청과 도의회 사이)에 마련해 운영한다.

합동분향소에서는 누구나 조문할 수 있으며,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실국장들과 함께 합동분향을 했다. 김 지사는 조문록에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며 편히 영면하시기를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전남도는 합동분향소에 도 공무원을 상시 배치해 안전하고 질서 있는 조문이 이뤄지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30일 긴급회의를 열고 국가애도기간 중 불필요한 각종 행사 등을 자제 또는 축소․연기하고, 축하공연행사 등은 원칙적으로 금지토록 했다. 또한 유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종 가을축제 및 행사 현장점검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