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미숙 도의원, "여객선 전용 피항지 확충하자"

자치
최미숙 도의원, "여객선 전용 피항지 확충하자"
29일 도의회 본회의서 도에 건의... 기상악화 시 섬 주민, 여객선 이용객들 불편
  • 입력 : 2022. 09.29(목) 15:06
  • 배진희 기자
본회의 질의하는 최미숙 전남도의원
[프레스존] 전라남도의회는 태풍 등 기상이 악화될 때마다 전남 섬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이 피항지를 찾지 못해 섬 주민들과 여객선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29일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최미숙(더불어민주당·신안2) 의원은 제365회 제2차 본회의에서 “여객선 전용 피항지 시설을 확충하여 전남의 피항지 부족 문제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최 의원은 “태풍이 북상하는 3~4일 전부터 목포 여객선 선착장에는 피항한 선박들로 가득 차 있어 여객선들이 운항을 마치면 피항할 자리가 없다”며 “여객선들이 선석을 확보하기 위해 미리 피항지로 이동하면서 운항이 중단되어 섬 주민들과 여객선 이용객들의 발이 묶이는 불편함이 발생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태풍이 오면 여객선이 피항할 수 있는 장소는 북항과 목포여객선터미널뿐이며 차도선의 경우 삼학도 부두 근방이 유일하다”면서 “북항은 화물선이 상시 정박해있고 삼학도는 잦은 민원이 야기돼 접안이 어려울뿐만 아니라 어선들이 접안하기 위한 부잔교와 피항한 인근 어선들로 빈자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020년에는 피항지를 못 찾은 신안발 여객선이 파손되는 사고도 발생했다”며 “기상악화 시 정박된 화물선과 소형어선용 부잔교 등의 이동을 유도해 항만 내 빈자리를 확보하는 건 임시방편일 뿐 대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전남도는 어업전진기지를 조성해 여객선 피항지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여객선 전용 피항지로 지정하지 않는 한 실효성이 없는 정책이다”며, “국가 소관이다 하더라도 섬 주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항구적인 대책을 세워 정부계획에 반영해 주기 바란다”고 전남도에 강력히 요구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