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시장 “중국 뤄양시와 4차산업 등 새로운 10년 준비”

광주
강기정 시장 “중국 뤄양시와 4차산업 등 새로운 10년 준비”
  • 입력 : 2022. 09.20(화) 16:05
  • 배진희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중국 뤄양시장과 화상회의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우호도시인 중국 허난성 뤄양시 쉬이센 시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두 도시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중수교 30주년·뤄양시 협력 10주년 맞아 쉬이센 시장과 화상회의
인공지능·신재생에너지·항공 운영 등 문화·관광·경제 협력 확대 논의


[프레스존] 광주광역시와 중국 뤄양(낙양, 洛阳)시가 인공지능(AI), 신재생에너지 등 4차산업에서 상호협력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기로 뜻을 모았다.

강기정 시장은 20일 오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한중수교 30주년과 뤄양시 우호교류도시 협력 체결 10주년을 맞아 중국 허난성 뤄양시 쉬이센(徐衣显) 시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먼저 강 시장은 “광주시와 뤄양시의 우호협력도시 10주년이 되는 우정의 해이다”며 “두 도시는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지속했고,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서도 서로 물자를 지원할 만큼 어려울 때 돕는 진정한 친구다”고 말했다.

또한 강 시장은 “광주시는 인공지능(AI)산업과 반도체·배터리산업 육성을 통해 미래산업 중심지로 도약을 준비 중이다”며 “뤄양시는 천연자원이 많고 광주시는 인공지능 등 관련 인력이 풍부한 만큼 인공지능과 신재생에너지산업 등 4차산업과 문화·관광·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를 확대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자”고 밝혔다.

아울러 강 시장은 뤄양시 광주사무소 설치를 비롯해 항공기 운항을 제안하고 쉬이센 시장의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이에 쉬이센 시장은 “항공기 운항 제안을 열렬히 환영하며 두 도시가 이를 계기로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무 논의는 향후 계속 이어가자”며 “문화·관광·교육 등 교류는 물론 산업 방면에서도 활발하고 내실 있는 교류를 펼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시와 뤄양시는 코로나19로 한창 어려울 때 서로 방역물품을 지원하며 함께 위기를 극복한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올해 교류 10주년을 기점으로 양 도시가 이어 온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해 새로운 장을 펼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광주시와 뤄양시는 2012년부터 경제·문화·관광·의료미용 등 다양한 영역에서 교류 협력관계를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두 도시가 어려움을 겪던 2020년 5월 구호물품을 상호 지원하며 우호관계를 더욱 돈독히 했다.

이날 회의에는 광주시의 윤여철 국제관계대사, 박용수 민주인권평화국장, 정창균 국제평화협력과장, 뤄양시의 리신젠(李新建) 부시장, 외사판공실 예후이링(叶惠玲) 주임, 상무국 뤼중러(吕宗乐) 국장, 문화방송관광국 후따펑(胡大棚) 국장, 문물국 우룽취안(仵荣全) 부국장 등이 배석했다.

뤄양시는 황하문명의 발상지로 알려져 있으며 중국국무원이 최초로 공포한 역사문화도시다. 또 모란꽃문화축제가 세계적으로 유명하며 특히 중국 내에서도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매우 역동적인 도시로 알려져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