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전남도의회에 낸 '청원 1호'는?

자치
4년 만에 전남도의회에 낸 '청원 1호'는?
박형대 도의원, 교육공무직 전담대체인력제도 마련 위한 청원 제출
  • 입력 : 2022. 09.14(수) 10:04
  • 배진희 기자
전남도의회에 청원 1호를 제출하는 박형대 도의원 (가운데)
[프레스존] 무려 4년 만에 전남도의회에 청원이 접수돼 주목을 받고 있다.

전남도의회에 접수된 청원이 지난 12년간 총 3건에 불과하며, 지난 11대 의회에서는 단 한 건도 접수되지 않은 까닭에서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박형대 의원(진보당,장흥1)은 13일 황호순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남지부장과 함께 교육공무직 전담대체인력제도 마련을 위한 청원을 12대 전라남도의회에 처음으로 접수했다.

교육공무직원은 학교에서 근무하면서 조리사, 교무행정사 등 실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아닌 노동자로 대체인력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휴가 등을 온전히 사용할 수 없어 교육공무직의 건강권과 휴식권이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

박형대 의원은 “전남도민이 청원제도를 통해 참정권을 행사하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 며 “도민과 소통하는 도의회로 거듭나야 하기 위해 12대 도의회 1호 청원 접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청원 1호를 계기로 청원인의 의견이 전라남도교육청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형대 의원은 제12대 전라남도의회 진보당으로 당선돼 교육위원회위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 윤리특별위원회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농민수당 전남운동본부 공동대표를 역임하며 ‘농민 의원’으로 농민들 입장을 대변하며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