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공공·산학 기관과 맞춤형 복지 협력

의료/복지
나주시, 공공·산학 기관과 맞춤형 복지 협력
한국인터넷진흥원,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양대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와 협약 체결
  • 입력 : 2022. 09.06(화) 09:54
  • 배진희 기자
맞춤형 복지 앱 개발 및 건강관리 지원 업무협약
지난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2층)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 서현승 나주시 보건소장,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이인용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김태원 한양대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장 등이 참여했다. [사진 나주시]
임신부 가사 돌봄 서비스 절차 간소화 앱(App) 공동 개발
홀몸 노인 생체건강신호 측정 따른 건강관리 지원


[프레스존] 전남 나주시가 혁신도시 공공기관, 산·학 기관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임신부, 치매 노인의 맞춤형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스마트 앱(App) 개발 및 실증에 착수한다.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재)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양대학교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 등 4개 기관과 ‘맞춤형 복지 앱 개발 및 건강관리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민선 8기 시정 핵심과제인 ‘맞춤형 복지실현’ 구축의 일환으로 ‘임신부 가사돌봄 서비스’ 절차 간소화를 위한 앱 개발, ‘치매고위험군 홀몸 노인의 체계적 건강관리 지원’을 위한 앱 실증에 중점을 뒀다.

한국인터넷진흥원(2층)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서현승 보건소장,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이인용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김태원 한양대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장 등 기관별 관계자 15여명이 참석했다.

4개 기관은 ‘SOS랩 운영에 필요한 정보 제공 및 프로그램 운영 상호 협력’, ‘나주시 대상 SOS랩 솔루션 시범 적용 환경 제공’, ‘개인정보 보호’, ‘생존신호정보 플랫폼의 실증 연구를 위한 공동 협력체계 구축’, ‘기타 각 기관의 발전을 위한 상호 교류 및 공동 협력’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시는 협약을 통해 가사 돌봄 서비스 신청 예약 시 임신부가 보건소로 직접 방문해야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KISA,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서비스 절차 간소화 앱 공동 개발에 나선다.

한양대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와는 생체·심리 연계 디지털 라이프케어 플랫폼 기술 연계 스마트 앱과 웨어러블(Wearable) 기기를 활용한 ‘치매고위험군 홀몸노인 생존신호정보 인지 앱’ 실증을 추진한다.

홀몸 노인의 산소포화도, 스트레스, 심박이상, 활동량, 낙상·기절 등 생체건강신호를 측정해 긴급 상황 요청과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서현승 보건소장은 “지역 주민의 맞춤형 복지 실현을 위한 기술·연구 역량을 보태준 각 기관에 감사드린다”며 “앱 개발을 통해 임신부의 복지 서비스 편의와 접근성 향상, 고령화 시대 홀몸 어르신의 고독사 예방, 응급 상황 시 신속한 대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