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 "민선8기 새로운 도약" 다짐

자치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 "민선8기 새로운 도약" 다짐
지난 19일 민선8기 첫 간담회 개최... 회장에 문인 북구청장 추대
  • 입력 : 2022. 08.21(일) 09:41
  • 배진희 기자
지난 8월 19일 민선8기 첫 회의를 열어 문인 북구청장을 2년 임기의 회장으로 추대한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 [사진 광주광역시 북구]
광주 북구・광산구, 전남 담양군・장성군 단체장 참여 제6차 회의


[프레스존]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가 민선7기에 이어 민선8기에서도 최근 문인 북구청장을 회장으로 추대하며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21일 광주광역시 북구에 따르면 지난 19일 문인 북구청장, 박병규 광산구청장, 이병노 담양군수, 김한종 장성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민선8기 첫 번째 간담회를 개최, 이같이 결정했다.

민선7기에 이어 민선8기 상반기 회장(임기 2년)을 맡은 문인 북구청장은 이날 협의회에서 해당 단체장들과 ‘소통과 상생’, ‘공감과 협력’, ‘새로운 도약’, ‘같이의 가치’를 기치로, 공동대응 지역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주요 논의사항으로는 ‘무등산 일원 관광 명소화 추진’을 위해 해당 지자체 프로그램 연계, 실무협의체 회의 정례화, 관련사업 협업 발굴 등에 대해 합의했고, ‘빛고을생활권 행정협의회’와 유기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내실을 더 하기로 했다.

아울러, 해당 지자체 현안 사업들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민선7기에 이어 민선8기 상반기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영광이기도 하지만 어깨가 무겁다”며, “앞으로도 지역 균형발전 및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공동 협력체계를 더욱 견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지난 2019년 1월, 광주 북구․광산구, 전남 담양군․장성군 등 4개 지자체가 뜻을 모아 발족했다.

지금까지 총 5회에 걸친 간담회를 통해 장성 KTX 진입, 공공기관 이전 공동대응, 첨단3지구 개발사업 관련 행정구역 조정 등 굵직한 안건 등을 논의하면서 합의점을 도출해기도 했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