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도 벌며 전원생활도 하려면? “전남·충남서 어업”

내셔널
돈도 벌며 전원생활도 하려면? “전남·충남서 어업”
코로나, 수도권 주거비 상승 고려 ... 귀어 25.7% 증가
  • 입력 : 2022. 06.27(월) 11:31
  • 배진희 기자
맨손어업 선호하는 귀어 어업인들
2021년 귀농어·귀촌인 통계 발표
귀어 지역 ... 전남(33.1%) 충남(32.8%) 전북 인천 경남 순
귀어인 어로어업 ... 맨손어업(71.4%), 연안어업(13.5%),나잠어업(4.9%) 순



[프레스존] 코로나 여파와 수도권 주거비 상승으로 전원생활도 하며 돈벌이가 수월한 전남으로 귀어하는 도시인들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에 따르면 2021년 귀어인은 2020년에 비해 25.7%(249명) 늘었으며 지역별로는 전남으로 귀어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통계청·해양수산부·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공동 발표한 2021년 귀농·귀어·귀촌인 통계는 이러한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먼저 귀어인 평균 연령은 52.7세로 전년(52.9세)보다 0.2세 낮아졌고, 40대 이하 청년층은 34.2%(416명)로 전년 대비 0.5%p(90명) 증가했다.

귀어인(1,216명) 중 남자가 63.6%(773명), 여자는 36.4%(443명)이었다.

2021년 귀어인들의 귀어 지역 선호도.


지역별로는 전남으로 귀어한 사람이 33.1%(403명)으로 가장 많고, 충남 32.8%(399명), 전북 9.1%(111명), 인천 9.0%(110명), 경남 7.6%(92명)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해수면 어로어업 종사자가 93.6%(1,138명)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해수면 양식업 4.2%(51명), 내수면어업 1.3%(16명), 내수면양식업 0.9%(11명) 순이었다.

특히 어로어업 종사자는 맨손어업 71.4%(868명)이 가장 많고, 연안어업 13.5%(164명), 나잠어업 4.9%(60명), 마을어업 2.3%(28명), 기타 1.5%(18명)로 나타났다.

이 중 50~60대의 귀어인들이 맨손어업에 종사하는 것과 40대 이하가 연안어업과 양식어업에 종사하는 것이 눈에 띈다.

50~60대 귀어인들은 맨손어업 등 단순한 업종을 통해 어촌지역의 여유로운 전원생활을 추구하고, 40대 이하는 연안어업, 양식업 등 기대소득이 높은 업종을 선정해 생계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귀어인이 증가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전원생활 수요 증가, 수도권의 주거비 상승 등 외부적인 요인에 정부의 귀어귀촌 지원정책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수년 전부터 해양수산부는 어촌사회 개방성 강화, 소득기반 확충, 어촌지역 삶의 질 향상 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귀어귀촌 박람회를 개최해 귀어·귀촌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때 제공하고, 귀어학교를 통해 어업, 양식업 등 기술교육을 강화하는 등 귀어·귀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어촌지역에서 어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창업·주택구입 비용, 정착금, 어선 임대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확대해 어촌지역 신규인구 유입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