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누리호 발사 성공 ... "우주 강국으로"

내셔널
한국형 누리호 발사 성공 ... "우주 강국으로"
두 번째 만의 도전 끝 21일 오후 4시 발사 후 궤도 안착
  • 입력 : 2022. 06.21(화) 22:48
  • 배진희 기자
누리호 발사 성공
누리호 2차 발사 과정


우리 기술로 우리가 만든 위성, 우리 발사대에 발사 ... 세계 7번째 국가


[프레스존]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가 21일 두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발사에 성공, 우주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우리의 기술로 우리 손으로 만든 발사체를 우리 발사대에서 우주로 쏘아 올리는 7번째 국가가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국내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독자 개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가 국민의 관심과 성원 속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전남 고흥 나로도 발사대에서 이날 오후 4시에 발사돼 누리호가 비행을 종료한 뒤 항우연은 발사체 비행 정보를 담고 있는 누리호 원격수신정보(텔레메트리)를 초기 분석했다.

항우연은 분석 결과 누리호가 목표 궤도(700㎞)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안착시켰음을 확인했다.

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오후 3시59분 59.9초에 이륙한 후 4시14분35초 성능검증위성 성공적으로 분리, 안착했다.

이어 누리호는 발사 후 정해진 시퀀스에 따라 123초경 고도 약 62km에서 1단 분리, 227초 고도 202km에서 페어링 분리, 269초에 고도 273km에서 2단 분리, 875초 고도 700km에서 성능검증 위성 분리했다. 그 직후 945초에는 위성 모사체 분리까지 성공함으로써 모든 과정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