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의 상생협력 요구 ... "포스코, 즉각 수용하라"

자치
전남의 상생협력 요구 ... "포스코, 즉각 수용하라"
전남도-광양시-의회-상의, 지역 홀대 중단·상생발전 촉구 성명
  • 입력 : 2022. 03.15(화) 11:27
  • 배진희 기자
전남도, 포스코에 상생 촉구
[프레스존] 전라남도는 15일 광양시, 전라남도의회, 광양시의회, 광양상공회의소와 함께 “포스코는 경영이념에 걸맞게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하도록 광양을 비롯한 전남 지역사회의 상생발전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전남도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이들 기관과 함께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과 관련, 전남도․광양시와 상생협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 지주사 전환 결정 과정에서 광양을 비롯한 전남 지역사회는 포스코로부터 철저히 소외되고 무시됐다”며 “지역민이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고 심한 박탈감마저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광양제철소가 시설 규모나 조강생산량 측면에서 포항에 앞서지만 포스코의 주요 의사결정이나 대규모 지역협력 사업은 포항 위주로만 진행되고 있다”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포스코 경영이념에 걸맞게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하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코는 지역사회의 상생발전 요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관철되지 않으면 지역사회와 함께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남도와 광양시를 비롯한 지역사회단체가 포스코에 촉구한 내용은 ▲(주)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 본사를 광양으로 이전하고 차후 신규법인 설립 시 본사 광양 설치 ▲포스코 미래기술연구원 내 ‘수소‧저탄소에너지 연구소’와 ‘이차전지 소재 연구소’ 광양 이전 ▲기존 전남지역에 대한 5조 원 규모 투자계획의 차질없는 이행과 이차전지 등 신사업 분야 투자 확대 ▲광양제철소 내 ‘구매팀’ 신설과 ‘지역업체 구매물량 목표제’ 실시 ▲‘광양지역상생협력 협의회’에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의 의무 참여 및 지역협력사업 적극 추진, 5개 사항이다.

포스코는 지난 1월 주주총회를 거쳐 지주사 체제 전환을 선언하고, 포스코 그룹 전체의 전반적 경영전략과 신규투자 등을 주도할 지주사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서울로 결정했다.

그러나 포항시의 강력한 요구로 지난 2월 포스코는 기존 결정을 뒤집어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본사 소재지를 모두 포항으로 변경하기로 포항시와 합의했다.

이런 과정에서 포항시를 비롯한 정치권의 포스코에 대한 경영간섭으로 전남지역 투자계획 등이 언제든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면서 지난 40여 년간 지역민의 희생과 도움을 기억하고 전남 및 광양지역과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2일 출범식을 갖고 오는 18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포스코에 상생 촉구하는 김영록 지사(가운뎨


<성명서 전문>

<김영록 지사>

전남도 및 광양시의 포스코에 대한 지역상생협력 촉구 성명서


포스코는 전남도와 광양시에 대한 홀대를 중단하고, 지역사회의 상생발전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

포스코는 지난 1월 28일, 지주사 체제 전환을 선언하고 포스코 그룹 전체의 전반적인 경영전략과 신규투자 등을 주도하는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서울로 결정했다.

그러나 포항시의 강력한 요구로 2월 25일, 포스코는 돌연 기존 결정을 뒤집고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본사 소재지를 모두 ‘포항’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러한 결정이 이루어지기까지 광양을 비롯한 전남 지역사회는 포스코로부터 어떠한 협의나 의견제시 기회도 부여받지 못한 채 철저히 소외되고 무시되었다.

지난 40여 년간 지역민들은 삶의 터전을 내주고 환경피해를 감내하면서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세계 최대 자동차 강판 생산 공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도와왔다.

근래에는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시설규모나 조강생산량 측면에서 포항에 앞서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포스코의 주요한 의사결정이나 대규모 지역협력 사업들은 포항 위주로만 진행되고 있다. 지역민들은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고 심한 박탈감마저 느끼고 있다.

<김길용 의원> 포항시를 비롯한 정치권의 기업에 대한 경영간섭으로 전남지역 투자계획 등이 언제든 위축될 수도 있다는 우려 또한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는 비록 포항에서 시작했지만, 역사적 사실을 되짚어 보더라도 기업을 시작했던 시점은 물론이고 지금은 더욱 더 포항만의 기업이 아닌 국민기업이다.

포스코는 더 이상 우리 지역민들에게 작금의 지역간 불균형에 대한 묵시적 인정과 일방적 희생만을 감내하도록 강요해서는 안된다.

<광양시의회 의장> 이제는 포스코가 균형잡힌 시각과 행동을 보여주어야 할 때이다.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포스코 경영이념에 걸맞게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

이에, 전라남도‧광양시, 전라남도의회‧광양시의회, 광양상공회의소는 포스코가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해 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광양시 부시장>

1. 포스코는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 본사를 광양으로 이전하고, 차후 신규법인 설립 시 본사를 광양에 설치하라.

2. 포스코는 미래기술연구원 내 ‘수소‧저탄소에너지 연구소’와 ‘이차전지 소재 연구소’를 광양으로 이전하라.


<광양상의 회장>

3. 포스코는 전남 지역에 대한 기존 5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이차전지 등 신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라.

4. 포스코는 광양제철소 내 ‘구매팀’을 신설하고 ‘지역업체 구매물량 목표제’를 실시하라.

5. 포스코는 ‘광양지역상생협력 협의회’에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가 의무적으로 참여하도록 확약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걸맞는 지역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하라.

2022. 3. 15.

전라남도지사 김영록 광양시장 정현복
전라남도의회의장 김한종 광양시의회의장 진수화
전라남도의회 의원 이용재‧김태균‧김길용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이백구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의 머릿속엔 포항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