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동면 서성제 관광개발 ‘가속’

2023 관광자원화 신규 사업 선정...도비 25억 원 확보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2022년 12월 07일(수) 14:53
화순군 동면 서성리 소재 서성제 주변 관광자원화사업 사업계획도
[프레스존] 전남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민선 8기 공약사업인 ‘서성제(환산정) 주변 관광자원화사업’이 전라남도 관광자원화 신규 사업에 선정돼 도비 2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성제(환산정) 주변 관광자원화사업은 2023년부터 2025년까지 총사업비 50억 원(도비 25억, 군비 25억)을 투입해 수변 산책로, 전망대, 출렁다리, 야간조명 등을 설치, 관광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군은 2021년 수립한 기본계획을 토대로 전라남도에 관광자원화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사전에 기본·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하는 등 적극적인 추진 의지로 2023년 신규 사업에 선정, 도비를 확보했다.

관광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아름다운 호수 경관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 잡아 관광객 유치와 민박, 농산물 판매 향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화순군 관계자는 “사업이 어렵게 선정된 만큼 충실히 이행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는 민자 유치를 통한 체험형 관광지로 확대 개발할 수 있는 방안도 구상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환산정은 1637년 백천 류함 선생이 창건한 정자로 2007년 1월 5일 화순군의 향토문화유산 제35호로 지정됐으며, 호남 3대 적벽(화순적벽, 물염적벽, 서암적벽) 중 하나인 동면 서성리 서암적벽을 배경으로 한 산수화 같은 풍광을 보여주는 매력적인 관광 자원이다.
배진희 기자 news@presszon.kr     배진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프레스존 홈페이지(http://www.presszo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bh1200@daum.net